써니 “고양이 집사로 3년, 힘들 때마다 큰 위로”[인터뷰]

기사입력 2017-05-21 11:37: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써니가 이토록 사랑에 빠질 줄이야. 일방적이었다. 간혹 애정을 받는다고 했다. 그럴수록 사랑은 더 커졌다. 어느덧 3년간 키워온 사랑, 그건 곧 써니에게는 위로였다.



써니는 최근 TV리포트와 만나 동고동락하는 소금을 소개했다. 도도한 모습의 소금은 써니의 품을 떠나지 않았다. 써니는 그런 소금을 향해 연신 애교를 보였다. 써니와 소금은 상당히 닮아있었다.



소금은 암컷으로 올해 세 살이 됐다. 몸이 흰색이라 이름은 소금, 종은 데본렉스.



써니는 털알레르기와 먼지 알레르기가 있었다. 그럼에도 반려동물을 너무 기르고 싶었던 써니는 비교적 털이 짧은 소금을 데려왔다. 생후 4개월 된 소금이와 만남은 그렇게 시작됐다.







“소금이의 성격은 이름처럼 성격이 짜다.(웃음) 아무리 애정표현을 요구해도 도도하고, 낯선 사람에게는 애교도 없다. 그래도 나에게는 애교도 보여주고, 말도 시킨다. 마음을 쉽게 열지 않는게 소금의 매력이다.”



써니는 소금이와 교감헤 집중했다.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려 했고, 만약 스케줄로 해외 다녀올 때면 미안함이 커진다고 했다. 일정을 마치는 대로 집으로 곧장 귀가할 수 밖에 없다고.



“오랜만에 보면 소금이가 삐져있다. 나한테 쌩한 분위기를 보인다. 마치 ‘왜 이제 왔냐’고 투정부리는 것 같다. 간식을 주고, 내가 애교를 부리면 소금이가 기분을 풀어준다. 그런 시간이 필요하다.(웃음)”





써니는 소금이와 함께 지낼수록 더 매력에 빠져든다고 했다. 반드시 소금이의 평생을 책임지겠다는 생각뿐이라고. 그래서 써니는 소금이를 위해 고양이 공부에 집중하고 있다고.



“소금이와 나 사이는 일방적이다. 내가 소금이의 눈치를 보고, 소금이 앞에서 작아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집사가 된 내 숙명이다. 하지만 내가 외출 했다가 귀가하면, 소금이가 현관 앞으로 마중 나온다. 별 것 아니지만, 굉장한 위로다. 제가 힘들거나 속상할 때 소금이가 나한테 와서 가만히 안긴다. 알고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것들이 큰 위로가 된다.”



써니와 소금이 참여한 유기동물돕기 기부 캠페인은 오는 6월 5일까지 G9에서 진행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