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그룹전쟁 발발... 장문복, 눈물의 승전보 울렸다[종합]

기사입력 2017-04-22 01:09:3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진짜 어벤저스가 될 자는 누구일까? 



2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에서는 방출자를 가리는 그룹배틀이 펼쳐졌다. 



그룹미션의 우승팀에겐 3천표가 주어지는 반면 61위부터 101위까지는 방출의 고배를 마시게 되는 바다. 



EXO ‘CALL ME BABY’ 1조에선 장문복이 기대주로 떠올랐다. ‘어차피 우승은 장문복’이란 말이 나올 정도의 화제성과 스타성이 그 이유다. 그러나 장문복은 1조의 약점이기도 했다. 연습과정부터 장문복은 안무소화에 약점을 드러냈다. 



강력한 우승후보 어벤저스의 경우 여느 팀보다 순탄하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어벤저스보다 더 멋있는 거 없나?”란 그들의 발언에서 자신감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라이벌 2조의 멤버들은 “이 친구들은 과자 봉지 같이 큰데 안에 아무것도 없는 느낌”이라며 어벤저스를 견제했다. ‘상남자’와 어벤저스의 분위기가 맞지 않는다는 것. 이어 “서로 센터를 하려고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말대로 센터 화제가 오르자마자 긴장감이 팽배해졌다. 이대휘가 센터의 경험을 밀어붙였다면 박지훈과 김사무엘은 연기경험에서 비롯된 표현력으로 승부수를 걸었다. 특히나 김사무엘은 “무조건 센터에 들어갈 것”이라며 의욕을 보였다. 



그룹배틀의 막이 오르고 첫 곡은 2PM의 ‘10점 만점에 10’이 장식했다. 1조가 윤지성을 센터로 안정적인 무대를 꾸민 2조는 박우진을 앞세워 아크로바틱을 곁들인 역동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무대를 마친 후 이들은 서로의 무대에 각각 8.5점과 8.4점의 점수를 매겼다. 현장투표 결과 승자는 2조로 안형섭이 163표로 최다득표를 기록했다. 



이어 ‘CALL ME BABY’ 매치가 펼쳐졌다. 1조가 장문복과 센터 김동한의 시너지로 매력 만점의 무대를 꾸몄다면 2조는 컨디션 난조를 딛고 최상의 무대를 만들었다. 승자는 1조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ne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