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뮤직]그레이, 크러쉬, 식케이…힘 합친 정기고의 ‘더 유니버스’

기사입력 2017-04-21 08:46:1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레이, 크러쉬, 식케이가 힘을 보탰다. 정기고의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ACROSS THE UNIVERSE)’를 위해서다.



가수 정기고는 지난 20일 오후 6시 첫 정규앨범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ACROSS THE UNIVERSE)’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정기고가 데뷔한지 16년 만에 처음 내놓는 정규 형태 앨범.



정기고의 데뷔는 피처링으로 이뤄졌다. 2002년 I.F의 ‘Respect You (Urban Night Mix)’에 목소리를 실었던 정기고는 이후 도끼, 더콰이엇, 에픽하이 등과 작업을 펼쳤다. 2014년 비로소 제 이름을 처음 알렸던 정기고는 씨스타 소유와 부른 ‘썸’으로 대중가수로 확장됐다. 



꾸준히 곡 작업을 해오는 정기고는 꽉 찬 앨범에 대한 갈증을 이번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ACROSS THE UNIVERSE)’를 통해 해소했다. 그레이, 크러쉬, 식케이가 정기고의 앨범을 응원하며 작업에 참여했다. 



정기고 측은 “첫 정규 앨범을 통해 감각적인 남자 솔로 아티스트라는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정기고는 앨범 발매와 함께 방송 및 공연 활동을 예고했다. 그 시작은 21일 KBS2 ‘뮤직뱅크’로 22일 MBC ‘쇼!음악중심’, 23일 SBS ‘인기가요’에서 정기고는 타이틀곡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를 선곡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