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내가 왜 '뽀블리'지? 벗어나고 싶었다"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7-04-18 11:54: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박보영이 '뽀블리'라는 애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주인공 박보영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보영은 늘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취재진은 "'뽀블리'를 벗어나고 싶었느냐"고 질문했다.



박보영은 "과거엔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왜 나를 그렇게 봐주실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대중이 나를 아는 건 '과속 스캔들'인데 그건 미혼모였고, '늑대소년'은 병약하고 까칠했다. '나한테 뽀블리라는 말을 해주시는 게 내가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드라마에서 아주 밝은 캐릭터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오 나의 귀신님'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오 나의 귀신님'으로 더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면서 '뽀블리'라는 말을 스스로 받아들이기로 마음을 바꿨다.



그는 "평소에 가만히 있거나 멍때리고 있으면 '기분이 안 좋냐'고 물어본다. 가만히 있을 땐 따뜻한 인상이 아닌데, 방송에 나올 때 웃는 모습이 많아서 그런가 보다. 방송이니까 웃는 건데"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한편 박보영은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괴력소녀 도봉순으로 분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