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출산드라? 자연분만·모유수유 아무것도 못해…미안" [인터뷰]

기사입력 2017-04-18 06:30:3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이 세상의 날씬한 것들은 가라."



한때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이 유행어. 이젠 배우가 더욱 익숙한 김현숙이 만들어낸 개그다.



김현숙은 최근 TV리포트와 만나 '출산드라'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아무것도 지키지 못했다. 골반이 작아서 2박 3일 진통을 하다가 제왕절개를 했고 모유도 안나와서 분유를 먹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람들에게 미안해 죽겠다"고 말한 김현숙은 "'출산드라'지만 다산할 계획은 없다. 내 인생 내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현숙은 과거 KBS '개그콘서트'에서 출산드라라는 캐릭터로 큰 인기를 모았다. "이 세상의 날씬한 것들은 가라. 이제 곧 뚱뚱한 자들의 시대가 오리니", "네 시작은 비쩍 골았으나 그 끝은 비대하리라", "다산의 상징 출산드라", "자연분만 모유수유" 등 셀 수 없는 유행어를 남긴 김현숙. 하지만 그는 그 말을 지키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내비친 것이다.





2005년 혜성같이 등장해 '출산드라'로 전 국민의 배꼽을 빠뜨린 김현숙. 2017년이 된 현재엔 감초 배우로 안방 극장에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헛갈리는 것이 있다. 김현숙이 배우로 전향했다는 것. 원래 배우였던 김현숙. 개그 외도 후 다시 본래 자리로 돌아간 것이다.



그는 "연극, 뮤지컬 배우였다. 원래부터 배우를 할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대학교 때 '캠퍼스 최강전'이라는 방송에 출연했었다. KBS PD님과 갈갈이 오빠가 그때 저를 보고 캐스팅 제의를 했다. 그땐 거절을 했는데 '너 같은 애는 처음'이라고 하더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후 꿈을 위해 상경한 김현숙. 쇼뮤지컬 '펑키펑키'에 출연하며 박준형과 재회했고, 또 한번의 제안에 '개그콘서트' 출연을 결심했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지만 그가 개그 활동을 펼친 것은 단 8개월. 그렇기에 그의 활동은 개그계의 새 역사를 남겼다.



배우로 돌아온 김현숙. KBS2 '추리의 여왕'을 통해 자신만의 연기력을 내비치고 있다. '막돼먹은 영애씨' 때의 허당기 가득한 모습과는 달리 친구 유설옥(최강희)을 위해 진심 어린 충고를 전하는 김경미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그는 "분량과 관계 없이 배역에 임팩트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나만의 우주를 만들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현숙의 말처럼 그는 스타일링부터 대사, 행동까지 김경미에 흡수돼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적은 분량에도 맹활약을 펼치는 김현숙. 진짜 배우의 향기가 풍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