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할리웃] "내 얼굴을 찾아줘" 특수분장이 미운 주인공들

기사입력 2017-04-10 16:50: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특수분장 혹은 컴퓨터 그래픽으로 세상에 없는 모습을 만들어내야 하는 SF 영화, 판타지 영화의 특성상 자신의 진짜 얼굴은 숨겨야 하는 주인공들이 있다.



타이틀롤이지만 얼굴이 등장하는 시간은 분으로 셀 수 있을 정도. 특수분장 때문에 주인공임에도 조연보다 분량이 적은 수준이다. 포스터에 진짜 얼굴도 안 나온다. 존재감은 분명 강렬하다. 하지만, 주인공을 맡은 배우 입장에서는 "내 얼굴이 조금만 더 나왔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이 남았을 영화들을 모아봤다.



# 오프닝 요정, 엔딩 요정…'미녀와 야수' 댄 스티븐스





세계적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실사판 '미녀와 야수'. 조연보다 얼굴을 훨씬 적게 보여주는 타이틀롤이 등장한다. 야수 역을 맡은 배우 댄 스티븐스.



댄 스티븐스는 영화 초반, 마법에 걸리기 전 왕자의 모습으로 진짜 얼굴을 보여준다. 그러나 분노한 마녀에 의해 야수의 모습이 됐다. 댄 스티븐스의 출연 분량은 조연인 개스톤(루크 에반스 분)보다도 훨씬 적다. 여주인공 벨(엠마 왓슨 분)과의 사랑을 이뤄 다시 인간이 될 때까지 야수의 얼굴로 등장했다. 비록 얼굴이 나오지는 않지만, 모션 캡처와 페이셜 캡처로 야수의 표정과 몸짓을 만들었고, 굵은 야수의 목소리도 직접 연기했다.



# 돌아오는 나비족, 파란 피부 뒤에 숨은 주인공 '아바타'





판도라에 사는 토착민족 나비족. 줄무늬의 파란 피부, 뾰족한 치아, 미간이 멀고 콧대가 낮은 생김새, 3미터가 훌쩍 넘는 키 등, 인간과는 다르게 생긴 종족이다. 



주인공 샘 워싱턴과 조 샐다나는 아바타로 변신하기 위해 자신의 진짜 얼굴을 숨겨야 했다. 조 샐다나는 처음부터 나비족으로만 등장해 자신의 얼굴이 영화에 나오지 않았으며, 샘 워싱턴은 하반신이 마비된 전직 해병대 제이크 역을 맡아 중간중간 진짜 얼굴이 등장했다. 하지만 대부분 나비족으로 영화에 나와 목소리와 모션 캡처로 잡아낸 액션과 표정으로만 존재감을 드러내야 했다. 



'아바타'의 속편이 올해 촬영을 시작한다. 계속 나비족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큰 만큼, 주인공들의 진짜 얼굴을 보기는 어렵지 않을까.



# 얼굴 가리고 더 잘됐으니까…19금 히어로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가 연기한 데드풀이 처음 등장한 영화는 영화 '데드풀'이 아닌 영화 '엑스맨 탄생:울버린'(2009)이었다. '데드풀'은 이 영화의 스핀오프인 셈. 



다만 라이언 레이놀즈가 타이틀롤을 맡은 '데드풀'에서 정작 라이언 레이놀즈의 얼굴은 많이 등장하지 않는다. '엑스맨 탄생:울버린'에서의 데드풀은 얼굴이 그대로 나오는 캐릭터였지만, 스핀오프인 '데드풀'에서는 가면과 슈트를 착용하기 때문. 주인공 데드풀은 잘생긴 얼굴을 잃고 불멸의 존재가 된 까닭에, 흉하게 변해버린 얼굴을 가리기 위해 빨간 가면을 쓴다.



펑키한 19금 히어로 데드풀은 일그러진 얼굴을 가졌음에도 유쾌하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가면 뒤에서 목소리와 몸짓으로 똘끼와 발랄함으로 중무장한 데드풀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가면을 쓴 뒤 히어로 데드풀의 존재가 더 부각됐으니, 오히려 가리고 더 잘 된 케이스라 하겠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영화 '미녀와 야수' '아바타' '데드풀'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