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와 스캔들에 학교 무단결근..해임투서"

기사입력 2017-04-08 13:44: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홍상수, 김민희의 스캔들 전말이 공개됐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불륜 스캔들에 대해 다뤘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 함께 참석해 "사랑하는 사이"라고 관계를 인정했다. 불륜 보도 이후 9개월 만의 국내 공식석상이자 첫 스캔들 인정이다.



홍상수는 UC버클리 교환학생 시절 당시 건축과 3학년 재학 중이던 부인과 사랑에 빠져 결혼했다. 당시 홍상수 감독 나이는 25세, 아내는 26세였다. 부모님 반대로 공부를 시작한 홍상수 감독은 경제적 지원이 끊겼다. 홍상수 아내는 미국, 파리 식당에서 접시 닦이 아르바이트를 하며 홍상수 뒷바라지를 했다. 치매를 앓고 있는 홍상수 어머니를 4년간 모시기도 했다고.





취재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은 2015년 9월 재직 중이던 건국대학교 영화과에 무단 결근했다. 당시는 홍상수 감독이 가족에게 김민희와 관계를 밝히고 가출했던 시기.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 함께 프랑스로 떠났다. 이에 건국대 학생회에서는 총장에게 홍상수 감독 해임을 요구하는 투서를 냈다. 결국 홍상수 감독은 약 2달간 결근 후 복귀해 기말고사 등 밀린 업무를 부랴부랴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은 부인과 이혼 소송 중이다. 이에 부인은 일체 대응하지 않고 있다. 홍상수 감독의 부인은 최근 여고 동창생들을 만나 "남편의 일탈을 기다림으로써 사랑을 표현하고 있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조선 '별별톡톡' 방송 화면 캡처 및 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