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17kg 감량, 남편 김원효 좋아해…2세도 곧" [단독인터뷰]

기사입력 2017-03-30 14:25: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최근 몰라보게 날씬해진 몸으로 돌아온 개그우먼 심진화. 6개월에 무려 17kg 감량에 성공한 그는 결혼 전보다 더 아름다운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놀라운 점은 심진화가 식단조절과 홈트레이닝 만으로 살을 뺐다는 사실.



30일 TV리포트는 심진화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큰 돈 안들이고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과 남편 김원효의 반응에 대해 들어봤다.



Q: 정말 아름다워졌다. 6개월이면 긴 시간인데 고비를 어떻게 넘겼나



A : 제가 안 해 본 다이어트가 없다. 원래 긴 시간 다이어트를 하면 힘들고 정체기가 오고 하지 않냐. 원래 정체기 때 포기해서 다시 더 찌곤 했는데 이번에는 잘 먹으면서 견뎌냈다.



Q: 남편 김원효가 많은 힘이 되어줬나



A : 김원효 씨는 큰 도움을 안 줬다. 제가 살이 찌나 빠지나 크게 신경을 쓰는 사람은 아니다. 지난해에 종합검진을 받았는데 고지혈증 진단이 나왔다. 혈관나이가 60대가 나왔다. 어머니도 2년 전에 뇌출혈이었고, 아버지도 아프셔서 돌아가셨다. 그래서 건강 때문에 시작한 다이어트라 쉽게 포기하지 않은 것 같다.



Q: 살 빼고 난 뒤 김원효 반응은?



A : 김원효 씨는 뚱뚱한 여자가 이상형이었다고, 신혼 때는 절 사육하듯 살을 찌웠다. 통통한 게 좋다고 빼지 말라고 했었다. 그래놓고 살 빼고 나니까 엄청 좋아한다. 옆에서 집적거린다.(웃음) 살을 빼서 좋은 것도 있지만 제가 이제 일이 들어오고 주변에서도 예쁘단 소리를 해주니까 더 좋아하고 있다.



Q: 거울 볼 때마다 행복하겠다. 무슨 생각이 드나



A: 17kg을 뺐다는 게 꿈만 같고 기특하고 믿어지지 않는다. 예전에는 빅사이즈 옷만 샀는데 이제는 쇼핑몰에서 파는 프리사이즈 옷을 입을 수 있게 됐다.



Q:  살 빼고 나서 가장 좋은 점은?



A: 주변의 반응이다. 사람들이 관심 가져주고, 무엇보다 제가 나가고 싶었던 MBC '라디오스타'에 나가게 됐다. '라디오스타'는 정말 한 회도 안 빼놓고 다 볼 정도로 애청자다. 살을 빼고 나니 일도 들어오고 제 꿈도 이룰 수 있게 됐다.



Q: 다이어트 비결이 뭔가



A: 많은 분들이 저를 희망으로 삼는 게 제가 헬스장도 안 가고 집에서만 뺐기 때문이다. 옷걸이로 사용했던 실내용 자전거를 꾸준히 탔다. 그리고 유튜브 동영상을 틀어놓고 줌바 댄스를 따라했다. 줌바댄스가 동작은 쉬운데 엄청 힘든 운동이다. 또 SNS에 올라오는 홈트레이닝 동영상을 보면서 플랭크, 스쿼드 동작 같은 걸 열심히 따라했다.



Q: 김원효 씨가 '집적거린다'고 했는데, 2세 소식도 기대할 수 있는 거냐



A: 결혼 4년차 때는 '애 낳았는데 부기가 안빠졌나보네'라고 하시는 분들도 있었고, 6년차 때는 살찐 모습을 보시고 '임신했냐, 축하한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있었다. 또 어머니들은 '살쪄서 애 안 들어서는 거야'라고 하시기도 했다.



지금 표준 몸무게보다 7-8kg 더 나간다. 표준 몸무게까지 빼놓고 본격적으로 2세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내년에는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