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이유영, 美친 범죄 심리학자 자태…“기분 어때요?”

기사입력 2017-03-21 12:20: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제가 무서워요?”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 이유영이 연쇄 살인범 연구에 미친, 범죄 심리학자의 ‘블랙홀 포스’를 발산,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이유영은 오는 25일 첫 방송될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운명과 시간이 교차하는 곳 ‘터널’(극본 이은미/연출 신용휘/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에서 어둡고, 차갑고, 서늘하지만 심리학에서는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는, 살인범 연구에 미친 범죄 심리학 교수 신재이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극중 신재이는 영국에서 여성연쇄살인범을 연구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한국으로 건너와 2년 째 대학교에서 심리학 강의를 하고 있는 인물. 이와 관련 이유영은 묘하게 갈색이 감도는 눈빛, 지그시 다문 입술, 감정이 메마른 듯한 차가운 표정 등으로 보는 이들에게 왠지 모를 서늘함을 안겨주는, 동시에 빠져들게 만드는 이상한 매력을 발산하는 신재이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유영은 지난달 18일 서울의 한 대학교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첫 장면부터 현장을 압도하는 신재이 교수의 면모를 여실히 펼쳐냈다. 자신에 대해 웅성웅성하는 학생들에게 테이프를 던지며 무미건조한 말투로 “옆의 여학생 손목을 그걸로 묶어요”라고 말한데 이어, “살인자에게 물어봅시다”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건네는 모습으로, 주위를 숨죽이게 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촬영은 학생들이 등교를 하지 않는 주말에 진행됐지만, 최진혁, 윤현민, 이유영의 촬영 소식을 듣고 달려온 학생들과 주말 나들이객들로 인해 현장이 북새통을 이뤘던 터. 하지만 이유영은 이 장면을 위해 동원된 30여명에 달하는 보조 출연자 앞에서도 흔들림 없는 차가운 열연을 펼쳐내며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이유영은 “범죄 심리학자가 어떤 식으로 하는지 보기 위해 그 분들에 관한 책을 읽어보고 자료들을 찾아보기도 했다. 하지만 신재이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없는 사람인만큼 그저 이유영식 신재이를 표현하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며 “정형적이지 않은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제작사 측은 “이유영은 매 장면 마다 역시 ‘천생 배우’라는 것을 실감하게 해주는 배우다. 특히 이날 촬영에서는 그 저력이 빛을 발했다”며 “다소 강도 높은 대사들도 거침없이 소화해내는 이유영의 모습이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OC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수지의 요즘 심경 [화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수지가 화보를 통해 무결점 미모를 발산했다.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10월호를 통해 수지의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화창한 가을 날씨 속 촬영한 이번 화보를 통해 그녀는 한층 성숙하고 로맨틱한 여인의 모습을 선보인 것. 커버 룩으로는 게스의 장미 자수가 더해진 데님 재킷과 미니스커트를, 화보에서는 어깨를 드러내는 장미 프린트 블라우스를 입고 여성미를 한껏 뽐냈다. 현장에서 패션 모델 못지않은 뛰어난 포즈와 다양한 표정 연기를 선보여 모든 스탭들의 감탄을 자아낸 것은 물론.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수지는 “드라마 촬영이 끝나고 얼마 전 호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요. 아, 멀버른 근처 필립 아일랜드에서 야생 펭귄도 봤어요!”하고 즐거웠던 여행의 기억을 표정에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리고 초연해지고 싶을 땐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엔 “어렵긴 하지만 기쁜 일이 있을 땐 크게 기뻐하지 않고 슬플 때도 많이 슬퍼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최근엔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촬영하며 위로를 많이 받았어요”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9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수지의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코스모폴리탄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코스모폴리탄
연예 야노시호, 몽골 소년에 왈칵 눈물 쏟은 이유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야노시호가 말을 타는 몽골 소년의 모습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16일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선 몽골로 여행을 떠난 추블리네 패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야노시호는 요리실력을 뽐냈다.  이날 야노시호와 아이린은 씨름연습장에 간 추블리네 멤버들과 몽골 씨름 선수들을 위해 저녁으로 보양식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한국식 보양식 삼계탕을, 아이린은 김밥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직접 큰 솥에 여러 마리의 닭을 삶고 갖은 채소를 넣어 20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만들었다. 이어 펄펄 끓여 완성된 삼계탕 맛에 야노시호는 “정말 맛있다”며 흡족해했다.  이어 야노시호는 삼계탕은 몽골선수들의 입맛까지 취향저격했고 여기저기서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랑이도 엄지를 내보이며 엄마의 요리에 대한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런가운데 이날 야노시호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는 몽골 소년을 보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저런 남자아이를 갖고 싶다”며 둘째를 갖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울컥한 듯 눈물을 보이며 그녀는 “아이의 모습이 멋있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남자아이가 커가는 느낌이라고 할까 뭔가를 열심히 성취해가는 그런 모습을 보고 남자아이가 갖고 싶다고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아이랑 여자 아이는 또 다르잖아요. 뭔가에 도전하고 성장하는 남자아이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와 대화를 나누며 즐거워했고 아이의 순수한 모습에 매료된 듯 “바르고 순수함이 느껴져서 많이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추블리네가 떴다’캡처 
연예 '아형' B1A4 신우, 진지한 웃음유발자 [TV리포트=김문정 기자] B1A4의 신우가 진지함 속 웃음을 유발하는 캐릭터로 숨겨왔던 예능감을 발산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 멤버들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폭소 유발자는 다름 아닌 신우였다. 신우는 형님들이 자신의 이름을 잘 모르자 민경훈을 바라보며 "경훈이가 내 이름을 맞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민경훈은 "왜 이렇게 느끼해? 너무 지그시 바라보는 거 아냐?"라고 반응했고, 민경훈은 멤버들이 내주는 힌트로 '신음(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신우는 당황하지 않았고 오히려 "가끔 신음으로 활동할게"라고 마무리했다. 이어 신우는 "어떤 상황도 뮤지컬로 표현할 수 있다"며 강호동과 상황극을 벌였다. 신우는 오열 연기를 선보였고, 그의 진지한 모습 때문인지 멤버들과 형님들은 키득거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압권은 신우의 '나를 맞혀봐' 시간. 그는 평소에 입에 달고 사는 말로 "그런 말 하는 거 아녀"를 꼽았다. 신우는 상대방의 말이 도가 지나칠 때나 동생들을 혼내킬 때도 쓴다고 말했다. 형님들은 "어떻게 혼내는데?"라며 궁금해했고, 이에 신우와 바로의 사투리 상황극이 벌어졌다. 신우는 계속 무언가를 원하는 바로에게 "그런 말 하는 거 아녀", "그러는 거 아녀"라며 단박에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콩트 시간에는 발차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신우는 힘차게 떠올랐지만 결국 간발의 차로 실패했다. 그는 민망한 듯 바닥에 누워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다음주 '아는 형님'에는 방탄소년단 출연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연예 졸지에 가짜 딸 된 신혜선, 불안한 미래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김혜옥의 비뚤어진 자식 사랑 때문에 신혜선의 미래가 불안해졌다. 과연 이 실타래는 어떻게 풀릴까? 16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연출 김형석 / 극본 소현경)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의 거짓말이 드러났다. 미정은 서태수(천호진)를 찾아가 그동안의 일을 털어놨다. 노명희(나영희)가 집에 갑자기 들이닥쳤고, 명희의 추궁에 그녀의 친딸이 서지안(신혜선)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사실 명희의 친딸은 서지수(서은수)인 바. 태수는 미정의 거짓말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건 잘못된 일이라며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지만, 미정은 지안이 유학가고 싶어하지 않았느냐며 딸의 미래를 위해 이대로 비밀을 지키자고 남편을 설득했다. 미정은 "왜 지안이라고 한 거냐"는 남편의 추궁에 "모르겠다 나도 모르게 튀어나왔다"며 "아니라고 실토하고픈 생각이 안 들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미정은 지안이 정규직 자리를 친구에게 뺏기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목격했고, 친딸 지안이 더는 고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엄청난 거짓말을 한 셈이었다. 태수는 "잘못했다고 해"라고 설득했지만, 미정은 "이미 늦었다.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다. 자기도 버틸 기력이 없었던 거다. 이 일 파투 내면 지안이 두 번 죽이는 셈이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태수는 이대로 진실을 외면할 수 없었고 지안을 불러냈다. 그는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마.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고 해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태수가 진실을 털어놓을지, 지안의 미래는 어떻게 그려질지 '황금빛 내인생'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황금빛 내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