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남 or 철벽남" 일주일 내내 안.효.섭

기사입력 2017-03-21 08:12: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라이징 스타 안효섭이 일주일 내내 시청자에게 매력을 뽐내고 있다.



시청자들이 일주일 내내 안효섭을 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 밤 네이버TV로 방송되는 ‘반지의 여왕’과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것.



웹과 모바일, 브라운관의 다양한 매체로 10대 청소년부터 60대까지 전 세대에게 어필하며 실시간 검색어에 쉼 없이 오르내리는 것은 물론 8월까지 이어지는 ‘아버지가 이상해’로 상반기 접수를 예약했다. 특히 전 세계 133개국에 방송되는 ‘반지의 여왕’의 주 시청층이 모바일에 강한 젊은 세대로 온라인 버전의 ‘다시 보기’를 통해 그 열기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다.



지상파(MBC)와 포털사이트(NAVER)의 콜라보 드라마 <반지의 여왕>은 가문의 비밀이 담긴 황금반지를 소재로 한 판타지 로맨스물로 온라인에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안효섭은 김슬기, 윤소희와의 판타지 로맨스와 절대반지, 외모지상주의 라는 톡특한 소재와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하며 극의 중심에서 활약하고 있다. 극중 안효섭은 훤칠한 키와 수려한 용모에 패션 스킬까지 갖춘 외모지상주의자 '박세건'으로 등장, 99점짜리 여자도 허락지 않는 패션학과의 독특하고 솔직함의 비정한 킹카로 필터링 없는 돌직구 스타일의 소유자를 연기하고 있다. 



안효섭은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는 중이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아이가 다섯'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뒤를 잇는 화제의 드라마로 최근 26%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안효섭은 가족의 반대로 축구선수의 꿈을 접고 구민회관의 유소년 코치 박철수를 연기한다. 훈훈한 외모와 더불어 한 여자에 대한 순수한 믿음으로 직진 로맨스를 꿈꾸는 캐릭터다.



지난 방송에서는 전 남친의 결혼 소식을 접한 변라영(류화영 분)이 눈물로 마스카라 범벅이 되자 박철수가 ‘자켓 뒤집어 입히기’ 스킬로 화제가 되며 실시간 검색어에 등극했다. 자상했다가 철벽을 치는 독특한 캐릭터로 시선을 모으는 중이다.



일주일 내내 열일 중인 안효섭은 곽시양, 권도균, 송원석과 함께 배우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 원오원으로 최근 일본 팬미팅까지 성료하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가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스타하우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