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나영食X이서진, 결별 없을까(feat.윤여정 vs 정유미)[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5:15: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번에는 '식당'이다. 나영석 PD의 '윤식당'이 '나영석표 식(食)예능'의 끝판왕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나영석 PD,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출연했다.



'윤식당’은 배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 셰프이자 사장님, 이서진은 식당 운영을 총괄하는 '이상무', 배우 정유미는 사랑스러운 보조 셰프, 신구는 윤식당을 찾은 손님들을 맞이하는 '구요미 알바생'의 역할을 각각 담당했다.



나영석PD는 '페르소나' 이서진과 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나 PD는 "이 기획을 처음 했을 때, 영어도 잘 하고, 외국 경험이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서진이 뉴욕대 경역학과를 나오지 않았냐. 들어오자마자 이상무까지 됐다. 그리고 윤여정 선배님의 오른팔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서진과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언제든지 망하면 헤어질 준비가 되어있다. 저번에 '삼시세끼' 득량도 편이 잘 됐기 때문에 이번에도 하게 됐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의 섭외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사장님 역할을 생각했다. 그러다가 오너 셰프로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선생님이 제가 생각한 것보다 요리를 엄청 못 하더라. 살림을 놓으신지 40년 넘으셨으니깐 당연하다. 그런데 선생님이 짧은 시간 안에 배우시고 열심히 하셨다. 엄청 모범생 스타일이다"고 설명했다.



윤여정 스스로도 요리를 못 한다고 인정하며, "내가 커리어우먼이지 않나. 배가 고프면 차라리 굶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데, 이서진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부엌에 들어가면 전쟁이다. 이 방송을 보는 것이 끔찍하다. 정유미가 느려서 내가 구박을 많이 하기도 했다. 소리도 지르고 그랬다. 본색이 다 드러났다"면서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하기도.



또한 윤여정은 "정유미가 나를 싫어하게 됐을 것"이라면서 "어떤 순간에 시장을 정유미, 이서진 둘이 같이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틀 뒤에인가 보니까 얘(정유미)는 안 나가고 있더라. 자기 피곤하다고 오빠 보고 하라고 한 것이다. 이분이 그러한 분이다"고 폭로했다.



정유미는 당황해서 "시장 보는 것이 힘든 것은 아니었다. 조금 긴장을 했나보다. 10일 동안 생활하다 보니깐 발란스를 맞춰야겠더라"고 해명했다. 정유미는 이처럼 깐깐한 윤여정의 구박에도 항상 밝았다고. 김대주 작가는 정유미를 '캔디'라고 표현하는 등 그녀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에 대해 칭찬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이 기존 프로그램인 '꽃보다', '삼시세끼' 시리즈의 연장선에 있다는 말에 대해 "어딘가로 떠나고 적응하고 살아가는 것은 비슷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식(食)과 주(住)가 강조됐기 때문.



나 PD는 이어 "'윤식당'은 식당을 경험한다는 것이 신선한 일"이라면서 "'삼시세끼', '꽃보다 할배'가 우리끼리의 관계에서 스토리를 만들어냈다면, 이번엔 수많은 외국 친구들이 엑스트라가 아니라 조연 역할을 해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나영석 PD는 시즌2, 시즌3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청자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전했다.



'윤식당'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방송.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직격인터뷰] 이파니 "남편 서성민, 운명의 남자..저 정말 열심히 살게요"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모델 겸 사업가 이파니가 시청자들의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파니는 28일 오전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남편 서성민, 두 자녀와의 행복한 생활을 공개했다. 그녀는 6살 때 부모의 이혼을 겪고서 일찌감치 철이 들었다. 16살 때부터 생계에 뛰어들었고, 이른 나이 이혼의 아픔을 겪고, 현재 재혼 가정을 꾸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6년 차임에도 시부모의 허락을 받지 못 한 사연도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파니는 남편 서성민에게 미안한 마음을 인터뷰를 통해 고백했고,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친아들처럼 대해주는 남편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방송 후 이파니 서성민 부부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이혼 후 이른 재혼에 많은 편견이 있었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사랑하고 가정을 지키려는 이들 부부의 노력에 많은 시청자가 박수를 쳐줬다.  이파니는 방송 후 TV리포트에 "많은 분들이 응원해 줬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다만 "시댁 이야기 쪽으로 포커스가 치우쳐서 나가다 보니 실질적으로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다 하지 못 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파니는 시댁과의 관계 변화에 대해 "예전에 비해서 많이 좋아졌다. 남편도 부모님과 연락하고 있고,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시댁 이야기를 안 할 순 없지만, (방송이 시댁 이야기로 치우치다 보니) 가슴이 울렁거리더라.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이파니가 '사람이 좋다'에서 꼭 하고 싶은 이야기는 뭘까. 이파니는 "예전부터 꿈이 있는데, 이루게 됐다. 웹툰 작가로 6월 초에 데뷔한다. 작품 3개를 연재하는데, 일단 익명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이들 키우고 꿈도 이루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무엇보다 남편이 지지해 주고 있다. 작가로 잘 되면 다른 일은 그만두고 좋아하는 거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응원해 줬다. 첫 번째 독자는 무조건 남편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에서는 서성민의 특급 외조가 눈길을 끌었다. 이파니는 "남편은 운명 같은 남자다. 어린 남자가 쉬운 일이 아닌데, 자신이 받은 사랑을 아들에게 주고 있다. 재혼 가정에 대한 편견을 깨보겠다는 신념도 가지고 있다. 아들의 성도 바꿨다. 쉬운 일이 결코 아닌데 큰일을 해줬다.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MBC '사람이 좋다' 화면 캡처
연예 [칸@결산] 만개한 김민희, 2년 연속 불발보다 더 안타까운 것은 ②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제70회 칸국제영화제가 지난 28일(현지시각) 막을 내렸다. 관심을 모은 배우 김민희의 세계 3대 영화제 2연패 달성은 실패로 돌아갔다. 지난해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로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은 김민희는 올해 홍상수 감독의 '그 후'로 2년 연속 칸 경쟁에 초청됐다. '아가씨'에서 파격적인 동성 베드신과 양극단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여우주연상을 노려볼 만했던 김민희는 아쉽게 트로피를 거머쥐진 못했다. 대신, 처연하면서도 신비로운 배우 특유의 분위기만으로 영화의 결을 만들어낸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지난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이란 쾌거를 거뒀다. 감독은 자전적 영화가 아니라고 극구 부인하나, 자신들의 이야기를 밑거름 삼아 스크린에 녹이는 홍상수와 김민희이기에 서로가 서로에게 더할 나위 없는 영화적 동지임은 부정하기 힘든 사실이다. 불륜한 남자, 불륜 당사자로 오해받는 여자, 한심하고 변덕스러운 남자, 예민함과 통찰력을 지닌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그 후'에서도 김민희의 연기력은 한 뼘 성장했다.  스캔들, 그리고 수상과는 별개로 같은 감독의 비슷한 소재의 영화에서 이토록 매번 다른 톤의 연기를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 김민희의 빛나도록 아름다운 연기를 홍상수의 영화에서만 보는 일이 안타까운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올해 여우주연상은 독일 감독 파티 아킨이 연출한 '인 더 페이드'의 다이앤 크루거가 받았다. 폭탄 테러로 모든 것을 잃은 주인공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남우주연상은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에서 어린 소녀를 성매매에서 구해내려는 참전 용사 역을 맡아 압도적 연기를 펼친 호아킨 피닉스다 받았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및 영화 '그 후' 스틸
연예 [리폿@스타] 이상민이 사랑받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이상민이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또 한 번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혹자는 말한다. ‘빚을 졌으면 갚는 게 당연한데, 그걸 왜 칭찬하느냐’ 고. 그 당연한 일을 너무나 당연하게 하고 있기에, 채권자도 시청자도 그를 향한 응원을 보내는 중이다.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는 지난 4월 일요일 밤으로 이사했다. 이사와 함께 새 식구로 이상민을 들였다. 이상민은 1990년대 그룹 룰라의 멤버로 전성기를 누렸고, 프로듀서로도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인물. 하지만 그는 잇따른 사업 실패로 수십억 원의 빚더미에 올랐다. 이후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던 이상민은 몇 년 전부터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방송이었기에, 이를 통해 돈을 벌고 빚을 갚고 있다. 이상민이 관찰 예능인 ‘미우새’에 출연한다는 소식은 시청자의 관심을 유도했다. 최고의 프로듀서에서 ‘빚쟁이’가 돼버린 그의 삶이 궁금했던 것. ‘미우새’를 통해 본 이상민은 여전히 많은 빚을 지고 있었다. 적은 돈이라도 꾸준히 갚는 중이다. 특히 ‘미우새’를 통해 공개된 이상민과 채권자의 만남은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기존 생각하는 채권자와 채무자의 관계가 아니었다. 12년째 빚을 갚는 중이라는 이상민을 채권자는 걱정했고, 이상민은 그런 채권자에게 “꿋꿋하게 다 갚겠다”고 약속했다. 당시 제작진은 “채권자가 선의로 출연을 결심했다. 자신이 아는 이상민은 ‘무척 괜찮은 사람. 착한 사람’이라는 걸 시청자들에게도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촬영을 허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세월 동안 쌓아온 두 사람의 관계가 짐작되기도 했다. 또 채권자는 “나는 네가 채무를 포기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때 이상민은 “내가 진 빚인데 당연히 갚아야 한다”라며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수중에 가진 돈이 적을 때는 적은 대로 채권자에게 성의를 보였다는 이상민. 연예인이기에 그 누구보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다. 하지만 그 기회를 얻는 건 쉽지 않다. 많은 이들이 갚을 방법이 있어도 포기한다. 그러나 이상민은 끝까지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 당연하게 제 짐을 짊어진 이상민을 향한 박수가 계속되는 이유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미우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