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백성현 “김재욱과 대립한 마지막…NG 없이 완성” [인터뷰]

기사입력 2017-03-18 11:18: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보이스’ 백성현이 김재욱과의 촬영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백성현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보이스’(마진원 극본, 김홍선 연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보이스’에서 백성현은 무진혁(장혁)을 믿고 따르는 파트너이자 모태구(김재욱)의 첩자 심대식 형사 역을 맡았다. 마지막까지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호평 받았다. 



이날 백성현은 “저는 무진혁과 모태구 사이에서 인간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고 싶었다. 심대식이라는 인물은 대사도 그렇고 멋있는 척 하는 인물이 아니었다. 변명도 하지 않고, 내가 그럴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보여줬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공감해 준 것 같다”며 “굉장히 나약하고 어떻게 보면 나라도 그럴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마지막에 모태구한테 비굴하게 살려달라고 했는데 그런 것도 노림수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심대식과 모태구가 마지막에 대립하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백성현은 “마지막 장면을 위해 분장하는 데 한 시간 걸렸다. 맞는 연기는 힘들지 않았다. 이미 저는 감정이 올라올 대로 올라온 상태였다. 그래서 감독님이 한 번에 오케이 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하면서 시청자들이 쫄깃하겠다 생각했던 건 제가 완전히 비굴해지는 거였다. 제가 ‘살려주세요’라고 말하는 것도 대사가 있는 게 아니었다. 마지막에 ‘지옥에서 보자’라고 외친 것도 제가 애드리브로 한 거였다”며 “없던 대사를 하면 상대방이 불편해 할 수 있는데 김재욱 형은 오히려 즐겨주더라. ‘보이스’ 종방연 때 서로 이야기했는데, 김재욱 형이 마지막 그 대사 듣는데 진짜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백성현은 “그리고 모태구한테 맞고 나서 제가 ‘여기에서 불쌍한 사람들 다 죽인 거냐’고 묻는데 그 대사에 꽂혔다. 이번에 기름진 대사나 멋있는 대사를 한 번도 해본 적 없다. 이 때는 멋있더라. 형 배신하고 죄책감 느끼고 지질하기도 하고 그랬는데, 의식을 잃어가고 죽기 직전에는 희생자를 생각한 걸 알고 정말 울컥했다. ‘대식이가 진짜 형사구나’ 싶었다. 그게 정확하게 있으니까 앞부분도 다 해결된 것 같다”면서 만족스러워 했다.



뿐만 아니라 백성현은 “형들과 연기 합이 잘 맞았다. 장혁 형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김재욱 형과는 인사만 하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캐릭터가 있기 때문에 서로 존중해줘야 했다. 무엇보다 형들은 이미 캐릭터가 강하게 구축되어 있었다. 형들이 잘 잡아줬기 때문에 저는 그 안에서 놀 수 있었다. 15, 16회 할 때 힘이 가장 빠질 수 있는데, 형들 덕분에 감정선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신곡 기다리며 두근거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다시 시작된다. 매주 한 곡씩 신곡을 감상할 수 있는 SM 스테이션. 게다가 시즌2는 영역이 더 확장돼 그 기대를 높인다.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오는 3월 31일부터 재개된다. 지난해 1년을 꼬박 가동시켜 52곡을 발표한 스테이션이 두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즌2 첫 주자는 그룹 레드벨벳이다. 어느덧 SM엔터테인먼트 내 음원파워를 지닌 가수로 올라섰다. 이미 두 번째 주자도 결정됐다. 그룹 NCT 멤버 텐의 무빙 포스터가 신곡을 예고했다. 레드벨벳과 NCT 텐으로 자칫 SM엔터테인먼트 전용 신곡 발표 창구라 여길 수 있겠다. 사실 지난 시즌1의 경우 소속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중심축이 됐다. 자사 보유 가수가 많은 것도 있겠지만, 신곡 수급이 가장 용이했던 부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시즌2는 규모를 키웠다. SM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외부 곡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기획 의도로 출발했다. 현역 작곡가 및 프로듀서, 인디밴드, 아마추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OPEN STATION(오픈 스테이션)를 신설하겠다는 것. 이 중 선별된 작품은 스테이션 음원으로 발표된다. 이와 함께 자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 SM The Performance(에스엠 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별 프로젝트, SM Summer Vacation(에스엠 서머 베케이션), SM Winter Garden(에스엠 윈터 가든) 등 여름 및 겨울 시즌곡도 발표한다. 스테이션과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는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레드벨벳의 ‘Would U’(우드 유)로 시작될 SM 스테이션은 매주 금요일 신곡을 발매한다. 편향적인 흐름을 깨고 보다 다채로운 음악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기를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