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스칼렛 요한슨이라 가능한 독보적 걸크러시

기사입력 2017-03-13 08:57: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스칼렛 요한슨이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루퍼스 샌더스 감독)에서 독보적인 매력을 과시한다.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은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치는 활약을 담은 영화다.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의 스칼렛 요한슨이 색다른 걸크러시 트렌드를 이끄는 배우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날렵한 총격 액션부터 고공낙하신까지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미래 도시의 화려한 전경 속 펼쳐지는 ‘메이저’만의 압도적 액션이다. 엘리트 특수부대 섹션9을 이끄는 리더 메이저는 오차 없는 두뇌와 뛰어난 신체 능력, 빠른 판단력으로 거침없는 액션을 선보인다. 특히 테러 조직의 본부에 침투해 펼치는 총격 액션, 고층 빌딩의 옥상에서 망설임 없이 몸을 날리는 고공낙하씬은 메이저만의 과감하고 격렬한 액션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 광학 미체 수트로 엿보는 완벽한 몸매



'어벤져스' 시리즈의 블랙 위도우를 비롯 다채로운 작품에서 섹시하면서도 파워풀한 연기를 선보인 할리우드 최고의 섹시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 블랙 가죽 의상의 블랙 위도우 코스튬으로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드러내며 전 세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스칼렛 요한슨이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에서 메이저의 상징적 아이템 광학 미체 수트를 착용, 남다른 바디라인으로 워너비 스타의 매력을 선사한다. 몸을 투명하게 만드는 수트를 착용하고 적을 단숨에 제압하는 메이저의 모습은 여자들조차 반할 정도의 당당한 매력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 적을 단숨에 압도하는 강렬한 눈빛, 매혹적 보이스까지



마지막으로 긴박한 추격전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메이저의 강렬한 눈빛이 마성의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한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동요하지 않는 듯한 메이저의 차가운 눈빛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뿐만 아니라 영화 '그녀'에서 사만다 역을 연기, 목소리만으로도 관객들을 매료시킨 스칼렛 요한슨의 매혹적 보이스는 메이저의 매력을 한층 배가시킨다.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은 3월 2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직격인터뷰] 이파니 "남편 서성민, 운명의 남자..저 정말 열심히 살게요"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모델 겸 사업가 이파니가 시청자들의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파니는 28일 오전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남편 서성민, 두 자녀와의 행복한 생활을 공개했다. 그녀는 6살 때 부모의 이혼을 겪고서 일찌감치 철이 들었다. 16살 때부터 생계에 뛰어들었고, 이른 나이 이혼의 아픔을 겪고, 현재 재혼 가정을 꾸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6년 차임에도 시부모의 허락을 받지 못 한 사연도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파니는 남편 서성민에게 미안한 마음을 인터뷰를 통해 고백했고,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친아들처럼 대해주는 남편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방송 후 이파니 서성민 부부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이혼 후 이른 재혼에 많은 편견이 있었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사랑하고 가정을 지키려는 이들 부부의 노력에 많은 시청자가 박수를 쳐줬다.  이파니는 방송 후 TV리포트에 "많은 분들이 응원해 줬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다만 "시댁 이야기 쪽으로 포커스가 치우쳐서 나가다 보니 실질적으로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다 하지 못 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파니는 시댁과의 관계 변화에 대해 "예전에 비해서 많이 좋아졌다. 남편도 부모님과 연락하고 있고,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시댁 이야기를 안 할 순 없지만, (방송이 시댁 이야기로 치우치다 보니) 가슴이 울렁거리더라.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이파니가 '사람이 좋다'에서 꼭 하고 싶은 이야기는 뭘까. 이파니는 "예전부터 꿈이 있는데, 이루게 됐다. 웹툰 작가로 6월 초에 데뷔한다. 작품 3개를 연재하는데, 일단 익명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이들 키우고 꿈도 이루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무엇보다 남편이 지지해 주고 있다. 작가로 잘 되면 다른 일은 그만두고 좋아하는 거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응원해 줬다. 첫 번째 독자는 무조건 남편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에서는 서성민의 특급 외조가 눈길을 끌었다. 이파니는 "남편은 운명 같은 남자다. 어린 남자가 쉬운 일이 아닌데, 자신이 받은 사랑을 아들에게 주고 있다. 재혼 가정에 대한 편견을 깨보겠다는 신념도 가지고 있다. 아들의 성도 바꿨다. 쉬운 일이 결코 아닌데 큰일을 해줬다.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MBC '사람이 좋다' 화면 캡처
연예 [칸@결산] 만개한 김민희, 2년 연속 불발보다 더 안타까운 것은 ②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제70회 칸국제영화제가 지난 28일(현지시각) 막을 내렸다. 관심을 모은 배우 김민희의 세계 3대 영화제 2연패 달성은 실패로 돌아갔다. 지난해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로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은 김민희는 올해 홍상수 감독의 '그 후'로 2년 연속 칸 경쟁에 초청됐다. '아가씨'에서 파격적인 동성 베드신과 양극단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여우주연상을 노려볼 만했던 김민희는 아쉽게 트로피를 거머쥐진 못했다. 대신, 처연하면서도 신비로운 배우 특유의 분위기만으로 영화의 결을 만들어낸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지난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이란 쾌거를 거뒀다. 감독은 자전적 영화가 아니라고 극구 부인하나, 자신들의 이야기를 밑거름 삼아 스크린에 녹이는 홍상수와 김민희이기에 서로가 서로에게 더할 나위 없는 영화적 동지임은 부정하기 힘든 사실이다. 불륜한 남자, 불륜 당사자로 오해받는 여자, 한심하고 변덕스러운 남자, 예민함과 통찰력을 지닌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그 후'에서도 김민희의 연기력은 한 뼘 성장했다.  스캔들, 그리고 수상과는 별개로 같은 감독의 비슷한 소재의 영화에서 이토록 매번 다른 톤의 연기를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 김민희의 빛나도록 아름다운 연기를 홍상수의 영화에서만 보는 일이 안타까운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올해 여우주연상은 독일 감독 파티 아킨이 연출한 '인 더 페이드'의 다이앤 크루거가 받았다. 폭탄 테러로 모든 것을 잃은 주인공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남우주연상은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에서 어린 소녀를 성매매에서 구해내려는 참전 용사 역을 맡아 압도적 연기를 펼친 호아킨 피닉스다 받았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및 영화 '그 후' 스틸
연예 [리폿@스타] 이상민이 사랑받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이상민이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또 한 번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혹자는 말한다. ‘빚을 졌으면 갚는 게 당연한데, 그걸 왜 칭찬하느냐’ 고. 그 당연한 일을 너무나 당연하게 하고 있기에, 채권자도 시청자도 그를 향한 응원을 보내는 중이다.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는 지난 4월 일요일 밤으로 이사했다. 이사와 함께 새 식구로 이상민을 들였다. 이상민은 1990년대 그룹 룰라의 멤버로 전성기를 누렸고, 프로듀서로도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인물. 하지만 그는 잇따른 사업 실패로 수십억 원의 빚더미에 올랐다. 이후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던 이상민은 몇 년 전부터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방송이었기에, 이를 통해 돈을 벌고 빚을 갚고 있다. 이상민이 관찰 예능인 ‘미우새’에 출연한다는 소식은 시청자의 관심을 유도했다. 최고의 프로듀서에서 ‘빚쟁이’가 돼버린 그의 삶이 궁금했던 것. ‘미우새’를 통해 본 이상민은 여전히 많은 빚을 지고 있었다. 적은 돈이라도 꾸준히 갚는 중이다. 특히 ‘미우새’를 통해 공개된 이상민과 채권자의 만남은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기존 생각하는 채권자와 채무자의 관계가 아니었다. 12년째 빚을 갚는 중이라는 이상민을 채권자는 걱정했고, 이상민은 그런 채권자에게 “꿋꿋하게 다 갚겠다”고 약속했다. 당시 제작진은 “채권자가 선의로 출연을 결심했다. 자신이 아는 이상민은 ‘무척 괜찮은 사람. 착한 사람’이라는 걸 시청자들에게도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촬영을 허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세월 동안 쌓아온 두 사람의 관계가 짐작되기도 했다. 또 채권자는 “나는 네가 채무를 포기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때 이상민은 “내가 진 빚인데 당연히 갚아야 한다”라며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수중에 가진 돈이 적을 때는 적은 대로 채권자에게 성의를 보였다는 이상민. 연예인이기에 그 누구보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다. 하지만 그 기회를 얻는 건 쉽지 않다. 많은 이들이 갚을 방법이 있어도 포기한다. 그러나 이상민은 끝까지 채무를 이행하고 있다. 당연하게 제 짐을 짊어진 이상민을 향한 박수가 계속되는 이유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미우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