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X양세종X안효섭, 케미神 내린 역대급 조합

기사입력 2018-08-11 09:13:3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속 찰진 케미를 뿜어내는 ‘꿀 조합’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조성희 극본, 조수원 연출)가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월화드라마 최강자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런 뜨거운 호응의 기반에는 케미신(神)이라도 내린 듯한 ‘꿀 조합 유닛’이 존재한다.



‘꽁설 커플’ 우서리(신혜선)와 공우진(양세종)은 커플 케미로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열일곱의 순수함과 긍정 마인드로 우진의 삶에 침투해가는 서리와 그런 서리로 하여금 13년간 닫은 채 살아왔던 마음의 문을 열어가는 우진이 만들어 내는 케미스트리가 그것. 특히 무심하고 시크한 줄만 알았던 우진이 서리를 보며 따뜻하게 웃어 보이는가 하면, 그가 위험해질까 흥분하는 등 변화해가는 모습은 ‘서른이지만’의 시청 포인트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서리와 유찬(안효섭)의 케미도 빼놓을 수 없다. 찬은 혈혈단신이 된 서리의 딱한 사정을 듣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가 하면, 그가 힘들 때면 언제나 곁에서 힘을 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앞선 방송에서는 서리를 차단하기에 실패한 우진과 서리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찬의 모습이 그려져, 서리와 우진-찬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을 모았다.



또한 서리와 우진이 제니퍼(예지원)와 만났을 때 드러나는 쿵작 케미가 웃음을 선사한다. 우진의 집에 더부살이하게 된 서리는 가사도우미인 제니퍼를 따르며 그를 도와 집안일을 해나갔다. 이때 제니퍼는 서리에게 ‘노동을 소중하게 여기라’는 명언을 로봇처럼 반복하며 한사코 거부하는 그의 손에 노동의 대가인 돈을 쥐여주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더불어 우진과 제니퍼는 콩 한쪽도 나눠 먹듯, 한 문장을 단어로 쪼개 한마디씩 주고받는 찰떡 호흡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처럼 로봇 같은 독특한 말투와 표정으로 일관하는 제니퍼와 서리-우진이 만들어내는 상황들은 극에 코믹함을 더하고 있다.



삼촌 우진과 조카 찬의 브로맨스는 보는 이들을 훈훈케 한다. 우진은 찬의 볼에 ‘뿌우’ 하고 뽀뽀를 하고, 찬의 앞에서는 눈빛부터 말투 하나까지 전에 없던 다정다감한 면모를 드러낸다. 찬은 우진에게 온갖 애교를 쏟아내기도. 더욱이 우진과 찬은 공포에 질릴 때면 서로를 꽉 껴안는 등 무서워하는 모습도 꼭 닮았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캡처, 본팩토리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