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 정아름 "이영자, 수영복 몸매 섹시…이슈 된 사회 슬프다"[전문]

기사입력 2018-08-10 15:48:0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몸짱으로 유명한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정아름이 이영자의 수영복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아름은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리브TV '밥블레스유'에서 수영복을 당당하게 입고 화제가 된 이영자에 대해 멋있다고 말하며, 자신이 운동을 하면서 몸매를 유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정아름은 "What is your own beauty? Find your own with me. 최근 방송에서 이영자 씨의 수영복 자태가 이슈가 되었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이슈가 된다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자체가 슬픈 아이러니인 셈. 하지만 분명 마르고 인형같은 아이돌들의 몸매에 익숙한 대중에게 리얼 자체인 50대 여인의 수영복 몸매는 센세이션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이 모습을 보고 처음 느꼈던 생각은 ‘섹시하다!’였다! 몸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브라운관을 통해 있는 그대로를 깔 수 있는(?) 용감함은 ‘나에겐 살이나 체중 상관없이 당당하게 추구하는 나만의 행복이 있고 내 인생이 있다, 어쩔래?‘라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한테 잘보이려고 쫄쫄 굶으면서 밑바닥 자존감으로 사는 처자들보다 훨 섹시했다. 그리고 사실 드시는 것에 비해 멋진 몸같아요. 무튼 이영자씨의 모습을 보고 나도 지금 삼십대의 나와 50대의 내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상상해보게 되었다"고 전했다.



"요즘은 몸짱과 인간인형이 넘쳐나는 시대"라고 꼬집은 정아름은 "내가 원하는 몸, 원하는 삶의 기준, 원하는 매력과는 무관하게 어떠한 잣대에 맞춰서 몸을 조지고 말리면서 근육근육, 체지방, 체중을 부르짖는 고통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나만의 무언가를 찾을 것인가의 문제다. 결국 내가 원하는 행복과 섹시함의 기준이 없다면 당신과 나의 다이어트, 운동은 영원히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질질 끌려가게 된다. 나는 후자를 택하고 싶다. 가뜩이나 내 맘대로 되지 않고 힘든 삶인데 스스로 내 몸뚱아리까지 저평가하면서 괴로움을 추가할 필요는 없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정아름은 킴카사디안의 당당한 모습을 좋아한다고 밝히며 "21살 미코 이후 17년 째 방송을 하고 일을 하면서 나에게도 많은 부정적인 수식어와 안티가 있음을 알고 있지만 늘 그래왔듯 더 상관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올 여름, 내 인생과 몸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하고 몸을 통해 힘든 인생에 희망의 에너지를 얻고자 열심히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한다. 사실 내가 원하는 아름다움은 단순하다. 내가 사랑하는 이에게 아름다울 수 있고 함께 멋지고 건강하게 늙어갈 수 있으면 족하며 미래의 내 아이에게 섹시한 엄마가 될 수 있는 정도면 된다. 같이 운동하고 맛있게 먹고살면 된다. 더 바라는 건 없다. 당신의 몸은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 돌아보며 그것이 행복의 기준에서 벗어난다면 과감히 바꾸어보면 좋겠다. 왜 당신은 먹고 움직이고 사랑하는가. Why?"라면서 "이영자의 수영복 자태처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더 이상 쇼킹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다음은 정아름의 SNS글 전문>



What is your own beauty? Find your own with me. 최근 방송에서 이영자씨의 수영복 자태가 이슈가 되었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이슈가 된다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자체가 슬픈 아이러니인 셈. 하지만 분명 마르고 인형같은 아이돌들의 몸매에 익숙한 대중에게 리얼 자체인 50대 여인의 수영복 몸매는 센세이션했다.



내가 이 모습을 보고 처음 느꼈던 생각은 ‘섹시하다!’였다! 몸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브라운관을 통해 있는 그대로를 깔 수 있는(?) 용감함은 ‘나에겐 살이나 체중 상관없이 당당하게 추구하는 나만의 행복이 있고 내 인생이 있다, 어쩔래?‘라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한테 잘보이려고 쫄쫄 굶으면서 밑바닥 자존감으로 사는 처자들보다 훨 섹시했다. 그리고 사실 드시는 것에 비해 멋진 몸같아요 ㅎㅎ무튼 이영자씨의 모습을 보고 나도 지금 삼십대의 나와 50대의 내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상상해보게 되었다.



요즘은 몸짱과 인간인형이 넘쳐나는 시대다. 인스타그램만 보아도 어쩌면 그렇게 예쁘고 날씬하고 몸 좋은 사람들이 많은지 깜놀란다. 이제 여성의 선명한 식스팩은 쇼킹하지도 않다. 남자는 두말하면 잔소리. 웬만해선 명함도 못 내밀 정도로 캡틴아메리카같은 비주얼의 비현실적 근육맨들이 많다. 현실적으로 생각해보자. 우리는 하루하루 나이가 들고 있고 인생은 갑갑하고 우울한 상황에서 몸으로 인해 어떤 해답을 찾아야 맞는지를 고민해봤으면 한다. 내가 원하는 몸, 원하는 삶의 기준, 원하는 매력과는 무관하게 어떠한 잣대에 맞춰서 몸을 조지고 말리면서 근육근육, 체지방, 체중을 부르짖는 고통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나만의 무언가를 찾을 것인가의 문제다. 결국 내가 원하는 행복과 섹시함의 기준이 없다면 당신과 나의 다이어트, 운동은 영원히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질질 끌려가게 된다. 나는 후자를 택하고 싶다. 가뜩이나 내 맘대로 되지 않고 힘든 삶인데 스스로 내 몸뚱아리까지 저평가하면서 괴로움을 추가할 필요는 없다. 



개인적으로 내 피드를 보면 알겠지만 난 킴카사디안을 좋아한다. 그녀가 좋은 이유는 비주얼 때문이 아니고 에티튜드! 물론 우리 기준으로는 육덕지고 과하고 요상해보일 수 있지만 글로벌리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80년생에 이혼 두 번에 애가 셋인데 어느 십대 이십대보다 핫하다. 많은 인터뷰에서 그녀는 말한다.



“내가 운동을 하는 이유는 할머니가 되어서도 누드 셀카를 찍고 싶어서에요. 이 몸을 유지하기 위해 매일 새벽 5시에 트레이너와 운동하고 정말 할 수 있는건 다 하고 있어요.” 이게 내가 그녀를 좋아하는 이유다. 사진을 보면 ‘그래, 나 엉덩이크고 육덕지다, 근데 뭐 네가 보태준거 있냐?’식의 느낌이 팍팍 온다. 어려서 당연히 예쁘고 날씬한 것들은 넘볼 수 없는 강력한 섹시함은 바로 이런 에티튜드다.



21살 미코 이후 17년 째 방송을 하고 일을 하면서 나에게도 많은 부정적인 수식어와 안티가 있음을 알고 있지만 늘 그래왔듯 더 상관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올 여름, 내 인생과 몸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하고 몸을 통해 힘든 인생에 희망의 에너지를 얻고자 열심히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한다. 사실 내가 원하는 아름다움은 단순하다. 내가 사랑하는 이에게 아름다울 수 있고 함께 멋지고 건강하게 늙어갈 수 있으면 족하며 미래의 내 아이에게 섹시한 엄마가 될 수 있는 정도면 된다. 같이 운동하고 맛있게 먹고살면 된다. 더 바라는 건 없다. 당신의 몸은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 돌아보며 그것이 행복의 기준에서 벗어난다면 과감히 바꾸어보면 좋겠다. 왜 당신은 먹고 움직이고 사랑하는가. Why? 



이영자의 수영복 자태처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더 이상 쇼킹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싶다. 아, 내 고구마 왜 배송 안와. 배고픈데.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정아름 인스타그램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