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 정아름 "이영자, 수영복 몸매 섹시…이슈 된 사회 슬프다"[전문]

기사입력 2018-08-10 15:48:0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몸짱으로 유명한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정아름이 이영자의 수영복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아름은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리브TV '밥블레스유'에서 수영복을 당당하게 입고 화제가 된 이영자에 대해 멋있다고 말하며, 자신이 운동을 하면서 몸매를 유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정아름은 "What is your own beauty? Find your own with me. 최근 방송에서 이영자 씨의 수영복 자태가 이슈가 되었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이슈가 된다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자체가 슬픈 아이러니인 셈. 하지만 분명 마르고 인형같은 아이돌들의 몸매에 익숙한 대중에게 리얼 자체인 50대 여인의 수영복 몸매는 센세이션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이 모습을 보고 처음 느꼈던 생각은 ‘섹시하다!’였다! 몸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브라운관을 통해 있는 그대로를 깔 수 있는(?) 용감함은 ‘나에겐 살이나 체중 상관없이 당당하게 추구하는 나만의 행복이 있고 내 인생이 있다, 어쩔래?‘라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한테 잘보이려고 쫄쫄 굶으면서 밑바닥 자존감으로 사는 처자들보다 훨 섹시했다. 그리고 사실 드시는 것에 비해 멋진 몸같아요. 무튼 이영자씨의 모습을 보고 나도 지금 삼십대의 나와 50대의 내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상상해보게 되었다"고 전했다.



"요즘은 몸짱과 인간인형이 넘쳐나는 시대"라고 꼬집은 정아름은 "내가 원하는 몸, 원하는 삶의 기준, 원하는 매력과는 무관하게 어떠한 잣대에 맞춰서 몸을 조지고 말리면서 근육근육, 체지방, 체중을 부르짖는 고통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나만의 무언가를 찾을 것인가의 문제다. 결국 내가 원하는 행복과 섹시함의 기준이 없다면 당신과 나의 다이어트, 운동은 영원히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질질 끌려가게 된다. 나는 후자를 택하고 싶다. 가뜩이나 내 맘대로 되지 않고 힘든 삶인데 스스로 내 몸뚱아리까지 저평가하면서 괴로움을 추가할 필요는 없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정아름은 킴카사디안의 당당한 모습을 좋아한다고 밝히며 "21살 미코 이후 17년 째 방송을 하고 일을 하면서 나에게도 많은 부정적인 수식어와 안티가 있음을 알고 있지만 늘 그래왔듯 더 상관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올 여름, 내 인생과 몸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하고 몸을 통해 힘든 인생에 희망의 에너지를 얻고자 열심히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한다. 사실 내가 원하는 아름다움은 단순하다. 내가 사랑하는 이에게 아름다울 수 있고 함께 멋지고 건강하게 늙어갈 수 있으면 족하며 미래의 내 아이에게 섹시한 엄마가 될 수 있는 정도면 된다. 같이 운동하고 맛있게 먹고살면 된다. 더 바라는 건 없다. 당신의 몸은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 돌아보며 그것이 행복의 기준에서 벗어난다면 과감히 바꾸어보면 좋겠다. 왜 당신은 먹고 움직이고 사랑하는가. Why?"라면서 "이영자의 수영복 자태처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더 이상 쇼킹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다음은 정아름의 SNS글 전문>



What is your own beauty? Find your own with me. 최근 방송에서 이영자씨의 수영복 자태가 이슈가 되었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이슈가 된다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자체가 슬픈 아이러니인 셈. 하지만 분명 마르고 인형같은 아이돌들의 몸매에 익숙한 대중에게 리얼 자체인 50대 여인의 수영복 몸매는 센세이션했다.



내가 이 모습을 보고 처음 느꼈던 생각은 ‘섹시하다!’였다! 몸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브라운관을 통해 있는 그대로를 깔 수 있는(?) 용감함은 ‘나에겐 살이나 체중 상관없이 당당하게 추구하는 나만의 행복이 있고 내 인생이 있다, 어쩔래?‘라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한테 잘보이려고 쫄쫄 굶으면서 밑바닥 자존감으로 사는 처자들보다 훨 섹시했다. 그리고 사실 드시는 것에 비해 멋진 몸같아요 ㅎㅎ무튼 이영자씨의 모습을 보고 나도 지금 삼십대의 나와 50대의 내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상상해보게 되었다.



요즘은 몸짱과 인간인형이 넘쳐나는 시대다. 인스타그램만 보아도 어쩌면 그렇게 예쁘고 날씬하고 몸 좋은 사람들이 많은지 깜놀란다. 이제 여성의 선명한 식스팩은 쇼킹하지도 않다. 남자는 두말하면 잔소리. 웬만해선 명함도 못 내밀 정도로 캡틴아메리카같은 비주얼의 비현실적 근육맨들이 많다. 현실적으로 생각해보자. 우리는 하루하루 나이가 들고 있고 인생은 갑갑하고 우울한 상황에서 몸으로 인해 어떤 해답을 찾아야 맞는지를 고민해봤으면 한다. 내가 원하는 몸, 원하는 삶의 기준, 원하는 매력과는 무관하게 어떠한 잣대에 맞춰서 몸을 조지고 말리면서 근육근육, 체지방, 체중을 부르짖는 고통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나만의 무언가를 찾을 것인가의 문제다. 결국 내가 원하는 행복과 섹시함의 기준이 없다면 당신과 나의 다이어트, 운동은 영원히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질질 끌려가게 된다. 나는 후자를 택하고 싶다. 가뜩이나 내 맘대로 되지 않고 힘든 삶인데 스스로 내 몸뚱아리까지 저평가하면서 괴로움을 추가할 필요는 없다. 



개인적으로 내 피드를 보면 알겠지만 난 킴카사디안을 좋아한다. 그녀가 좋은 이유는 비주얼 때문이 아니고 에티튜드! 물론 우리 기준으로는 육덕지고 과하고 요상해보일 수 있지만 글로벌리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80년생에 이혼 두 번에 애가 셋인데 어느 십대 이십대보다 핫하다. 많은 인터뷰에서 그녀는 말한다.



“내가 운동을 하는 이유는 할머니가 되어서도 누드 셀카를 찍고 싶어서에요. 이 몸을 유지하기 위해 매일 새벽 5시에 트레이너와 운동하고 정말 할 수 있는건 다 하고 있어요.” 이게 내가 그녀를 좋아하는 이유다. 사진을 보면 ‘그래, 나 엉덩이크고 육덕지다, 근데 뭐 네가 보태준거 있냐?’식의 느낌이 팍팍 온다. 어려서 당연히 예쁘고 날씬한 것들은 넘볼 수 없는 강력한 섹시함은 바로 이런 에티튜드다.



21살 미코 이후 17년 째 방송을 하고 일을 하면서 나에게도 많은 부정적인 수식어와 안티가 있음을 알고 있지만 늘 그래왔듯 더 상관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올 여름, 내 인생과 몸과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하고 몸을 통해 힘든 인생에 희망의 에너지를 얻고자 열심히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한다. 사실 내가 원하는 아름다움은 단순하다. 내가 사랑하는 이에게 아름다울 수 있고 함께 멋지고 건강하게 늙어갈 수 있으면 족하며 미래의 내 아이에게 섹시한 엄마가 될 수 있는 정도면 된다. 같이 운동하고 맛있게 먹고살면 된다. 더 바라는 건 없다. 당신의 몸은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 돌아보며 그것이 행복의 기준에서 벗어난다면 과감히 바꾸어보면 좋겠다. 왜 당신은 먹고 움직이고 사랑하는가. Why? 



이영자의 수영복 자태처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더 이상 쇼킹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싶다. 아, 내 고구마 왜 배송 안와. 배고픈데.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정아름 인스타그램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현아 키까지 관심…체중 43.1kg 공개한 이유였을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제는 현아의 키까지 관심을 받고 있다. 거취는 물론 건강 상태를 우려하는 반응 때문이다. 혹시 이런 분위기를 이미 예상했던 걸까. 가수 현아를 향한 시선은 연일 뜨겁다. 이는 현아로 비롯된 상황들이다. 일단 오늘(20일) 현아는 SNS에 체중계에 올라선 모습을 공개했다. 현아의 몸무게로 유추되는 43.1kg도 함께. 포털사이트에 기재된 프로필 상의 현아는 164cm에 44kg. 데뷔 때부터 줄곧 마른 몸매를 보였던 현아는 최근 몸무게의 변화를 알린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많은 네티즌들은 ‘현아 키’를 검색하며 현아의 마른 정도를 가늠했다. 그렇다면 현아는 왜 갑자기 체중을 노출했을까. 그 이유는 일련의 사건들로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다. 현아는 지난 9월 초, 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즉각 부정했다. 그러나 현아는 직접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2살 연하의 이던과 2년째 열애중이라고 반박했다. 자신의 SNS에도 같은 내용을 게재했다. 현아의 독단적인 행동이었다. 그리고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의해 활동이 정지됐다. 연인 이던 역시 펜타곤에서 무기한 퇴출됐다. 더 이상 활동 재개가 어렵겠다는 시선이 쌓였다. 그러던 중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 과정에서 혼선을 빚긴 했지만, 현아의 퇴출은 첫 발표부터 정해진 결론이었다. 그 후 현아는 보란 듯이 SNS에 이던과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했다.  일부 팬들은 현아에게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부추겼다. 그럴수록 현아는 이던에게 집중했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그러는 사이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자필 편지를 보냈고, 매체에 의해 공개됐다. 일방적인 퇴출 통보와 그 과정에 대해 현아는 원망을 쏟아냈다. 그리고 지난 15일부로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완전히 남으로 갈라섰다. 그렇게 현아는 자신을 응원하는 이들을 바라보고 서있다. 추후 연예활동에 대한 계획도 구체적이지 않다. 항간에는 현아가 유튜브 기반의 콘텐츠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 그러나 대외적으로 결정된 바는 아직 없다. 현아는 이제 혼자다. 아니 연인 이던과는 함께 있다. 사랑에 올인한 현아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설지 흥미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연예 ‘나인룸’ 김희선, 母공격한 정원중 죽음 불렀다...김영광에 발각위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희선이 자신의 어머니를 공격해서 치매에 걸리게 한 장본인이 정원중이란 사실을 알고 분노를 폭발시켰다. 20일 tvN '나인룸‘에선 을지해이(김희선)의 몸을 한 장화사(김해숙)가 마현철(정원중)의 악행을 알게 되는 모습이 방송됐다.  마현철은 을지해이가 장화사란 사실을 확인했고 이를 기산에게 알렸다. 그러나 을지해이의 몸을 한 장화사는 마현철이 장화사에게 속은 것이라고 둘러댔다.  이날 을지해이의 몸을 한 장화사는 곱게 단장을 하고 마현철이 묵는 방을 찾아갔다. 그녀는 자신과 손을 잡고 그가 추영배라는 사실을 밝히자고 설득했다. 그래야 마현철이 목숨을 부지할 수 있다는 것.  이어 장화사는 추영배와 그가 엮이게 된 사연을 알게 됐다. 그는 과거 기산으로 둔갑한 추영배가 찾아와 장화사에게 사형이 내려지도록 만들어달라는 부탁을 받으며 그와 첫 인연을 맺었다는 것.  이에 장화사는 “날 죽이려 했다고? 그럼 하나만 묻자. 우리 엄마 죽이려고 했던 것도 추영배니?”라고 물었다.  이에 술에 취한 그는 “아냐. 회장님이 아니야”라며 그녀를 나오게 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를 장화사의 어머니가 가지고 있었다며 그것을 빼앗는 와중에 그녀의 머리를 내려쳤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분노한 장화사는 “니놈이 우리 엄마를 이렇게 했단 거지?”라고 말하며 그의 뒤통수를 술병으로 내려쳤다. 이어 정신을 잃었다 깨어난 장화사는 자신의 옷에 피가 묻어있는 모습과 함께 마현철이 죽어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이때 마침 마현철이 그곳으로 불렀던 기유진이 도착했다. 그가 마현철을 발견했을 때 그는 피를 흘리며 죽어있었다.  이어 기유진은 사건현장에서 커튼 뒤에 숨은 을지해이의 존재를 눈치채는 모습을 보였다. 을지해이가 발각위기를 맞으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나인룸’캡처 
연예 "시크+우아함 공존"…크리스탈, 분위기甲 가을 여신 [화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드라마 ‘플레이어’ 촬영으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크리스탈의 ‘엘르’ 11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엘르’에서 공개한 화보는 가수와 배우로 모두 활발하게 활동하면서도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의 뮤즈로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고 있는 크리스탈의 또 다른 매력을 마주할 수 있는 기회로 이탈리아 밀란에서 촬영됐다. 2019 S/S 밀란패션 위크 기간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의 패션쇼에 한국을 대표하는 셀레브리티로 참석하게 된 크리스탈. 쇼가 끝난 후 촬영한 화보는 뛰어난 자연 풍광으로 잘 알려진 밀란 근교 꼬모(Como)의 우아한 저택과 아름다운 정원에서 진행됐다. 크리스탈은 매니시한 팬츠 수트와 블루종부터 우아한 프린트의 슬릿 드레스, 유려한 실루엣의 롱앤린 드레스까지 마치 다양한 작품 속 캐릭터를 연기하듯 다채로운 모습으로 완벽 변신했다. 꼬모의 가을 풍경과 완벽 조화를 이룬 크리스탈의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포즈는 강렬한 눈빛과 어우러지며 관계자들의 매혹시켰다는 전언이다. 이번 화보 촬영은 럭셔리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와 함께 했다. 빠듯한 일정과 더불어 연례없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분위기 메이커로 스태프들을 격려하며 촬영을 마친 크리스탈. 고감도 비주얼을 향한 욕심과 긍정 에너지가 더해지며 그 어느 때보다 신비로움이 발산되는 아름다운 화보가 완성됐다. 크리스탈의 화보 및 인터뷰는 10월 20일경 발행되는 ‘엘르’ 11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엘르
연예 “소박·심심하게” 유재명, 오늘(21일) 띠동갑 연하와 비공개 결혼 [리폿@스타]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유재명이 노총각 딱지를 뗀다. 소박하고, 심심하게. 유재명은 20일 서울 모처에서 12세 연하의 여자 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연극 연출을 하며 인연을 맺은 후 5년 동안 사랑을 키웠다. 앞서 유재명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예비 부부가 조용한 결혼식을 원해 장소와 시간 등은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축하 사회 주례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유재명이 20여 년 동안 연기 외길을 걸은 만큼 많은 배우들이 축하해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재명은 JTBC ‘라이프’와 ‘탁구공’, 그리고 영화 ‘명당’ 등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면서도 틈틈이 결혼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명은 최근 TV리포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첫 번째 결혼이라 어안이 벙벙하다”면서도 “소박하게, 특별함 없이, 심심하게 (결혼식을)준비하고 있다”라고 결혼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결혼 후에도 유재명은 왕성하게 활동할 예정이다. 영화 ‘마약왕’과 ‘나를 찾아줘’ 등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유재명 부부는 서울 성북동에 신접살림을 차린다. 한편 유재명은 2001년 영화 ‘흑수선’으로 데뷔했다. 2015년 tvN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얼굴을 알렸고, tvN ‘비밀의 숲’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도 출연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정은지 “전국의 ‘김비서’ 위해 노래 만들었어요” [인터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세 번째 솔로앨범으로 나섰다. 직접 곡을 만드는 정은지는 이번 작업으로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특히 드라마 ‘김비서는 왜 그럴까’를 보면서 만든 곡 ‘김비서’로는 전국의 직장인들과 공감를 하고 싶단다. 정은지는 지난 17일 세 번째 솔로앨범 ‘혜화(暳花)’를 발매하며 또 한 번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했다. 오랜 시간 고민해서 만든 앨범에 정은지의 애정은 넘쳤다. 특히 회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동료들과 함께 완성해 만족도는 매우 컸다. 정은지는 “제가 경험이 부족해서 다른 분들을 경험을 녹여내는 경우가 있다. 특히 이번에는 드라마를 보고 많이 썼다. 드라마 보는 걸 워낙 좋아한다. 완성본을 한 번에 몰아보는 편이다.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도 그랬다”고 소개했다. 그렇게 완성된 곡이 바로 수록곡 ‘김비서’. 앨범 작업 중 정은지는 일이 아닌 여행으로 해외를 처음 찾았다고. 그 순간을 감격스러워했다. 정은지는 “공연을 위해서는 많은 나라를 갔다. 하지만 관광지는 거의 가보지 못했다”면서 “드라마 ‘김비서’에서 처럼 일을 그만 둬야 여행을 갈 수 있다는 걸 처음 알게 됐다. 그동안 회사 언니들이 회사를 그만두면 제일 먼저 여행을 가던 걸 비로소 이해하게 됐다. 애달픈 청춘들이다”고 안타까워했다. 평소 헛헛함을 자주 느낀다는 정은지. 다행히 일을 하면서 자신과 같은 생각, 같은 마음을 갖고 있는 이들을 접하며 위안 받았다고. 그래서 자신의 노래로 보다 많은 이들이 위로받길 원한다고 했다. “각자 헛헛한 포인트는 달라요. 하지만 다들 그런 걸 느끼고 사는 것 같아요. 그래서 모두에게 위로가 필요한 거죠. 수록곡 ‘김비서’ 뿐만 아니라 회사 언니들이 이번 앨범을 정말 많이 도와줬어요. 언니들이 모두 ‘김비서’가 된 거죠. 어느 때보다 더 직장인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됐어요. 너무 고마워요. 만족도 100%의 작업이 될 수 있었죠. 언니들 정말 고마워요.”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플랜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