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프듀' 측 "우주소녀 계약 해지, 법적근거 無" 반박

기사입력 2018-08-10 10:11: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프로듀스101'인 텐센트TV '창조101' 측이 우주소녀 선의와 미기의 팀 탈퇴 선언에 반박했다.



앞선 9일 우주소녀의 중국 소속사인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선의와 미기가 '창조101' 데뷔 걸그룹인 로켓소녀를 탈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불합리한 스케줄 안배와 멤버들의 심신 스트레스를 이유로 들었다. 



이에 대해 '창조101' 측은 9일 저녁 '창조101' 공식 웨이보와 로켓소녀 공식 웨이보에 성명서를 게재해 입장을 밝혔다. '창조101' 측은 "(위에화가 지적한) '아티스트의 심신 건강을 고려하지 않았다' '독단적 업무 처리 방식'이라는 두 가지 이유로 계약 해지를 언급하는 것에는 법적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로켓소녀 탈퇴를 선언한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의 우주소녀 선의와 미기, 마이루이엔터테인먼트 소속 멤버 장쯔닝에 대한 독점 매니지먼트 권리를 주장했다. '창조101' 측은 "(광고주 등) 모든 합작사들이 (로켓소녀 매니지먼트사인) 저우톈엔터테인먼트의 세 멤버에 대한 독점 매니지먼트권을 존중해주길 바란다"면서 "우리 회사의 정당한 권익을 침해하는 합작을 불허한다"고 강조했다.



'창조101'의 로켓소녀와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의 우주소녀 양측은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상태에서 로켓소녀는 데뷔 쇼케이스 일정을 일방적으로 공지했고, 이에 불복한 우주소녀 측이 미기와 선의의 로켓소녀 탈퇴를 선언했다. 팽팽한 대립 상태다. 양측 팬들의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지난 6월 종영한 중국 텐센트TV '창조101'에서는 우주소녀 두 멤버 미기와 선의가 출연, 각각 1위와 2위에 올랐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우주소녀 선의, 미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