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해외에서도 통했다…미국·멕시코·호주 등 인기

기사입력 2018-06-14 16:41: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이하, ‘하트시그널2’)가 해외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미국 온라인동영상 플랫폼인 드라마피버(DramaFever)에 따르면 ‘하트시그널2’는 최근 해당 플랫폼의 연애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최고 조회수를 올리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드라마피버는 북미와 남미를 포함한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에 VOD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트시그널2’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매주 화요일에 영어, 스페인어, 포트투갈어 자막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드라마피버 이윤재 상무는 “‘하트시그널2’는 미국, 멕시코, 브라질, 호주 등 여러 지역 팬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며 해외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피버가 방영하고 있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하트시그널2’는 (아직 TV 방영 중임에도) 6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올린 최고 시청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드라마피버는 자사 홈페이지에 ‘하트시그널2’ 인기 요인을 분석한 “‘하트시그널2’가 한국에서 최고의 연애 예능으로 꼽히는 이유(Here's why Heart Signal 2 is the best Korean dating game show)”라는 제목의 글을 싣기도 했다. 이 글에서는 ‘하트시그널2’의 인기 요인으로 ‘리얼함’과 ‘드라마적인 요소’를 모두 갖춘 점,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의 복잡 미묘한 러브라인, 그리고 러브라인을 추리할 때의 흥미로움 등을 꼽았다.



시청자들이 온라인 상에 남긴 반응 역시 뜨겁다. 드라마피버 시청자들은 "내가 본 것 중 최고의 리얼리티 예능“, ”역대 최고“, “‘하트시그널2’에서 안 좋은 점이 있다면 다음 회를 기다려야만 한다는 것” 등 프로그램에 대한 아낌없는 칭찬을 남겼다. 또 “재호·다은 커플 응원한다”, “현주를 보는 도균의 미소가 좋다”, “패널들의 이야기가 재미있다” 등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과 연예인 패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하트시그널2’는 지난 11일 점유율 9.6%의 자체 최고 화제성 점수로 9주 연속 TV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 자리를 지키며 명실상부 2018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임을 입증했다. ‘하트시그널2’는 입주자들의 마지막 러브라인 결과 공개만을 앞두고 있다.



지난 12회에서 8인 남녀의 러브라인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최종 러브라인은 15일 오후 11시 11분 방송되는 ‘하트시그널2’ 13회에서 공개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하트시그널2'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