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X박형식, 종영 소감도 통했다

기사입력 2018-06-14 14:34:0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장동건 박형식이 ‘슈츠(Suits)’ 종영소감을 전했다.



오늘(14일) 목요일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최종회가 방송된다. 4월 첫 방송 후 단 한 번도 수목극 시청률 왕좌를 내어준 적 없는 ‘슈츠(Suits)’. 열혈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슈츠(Suits)’와의 작별에 아쉬움을 쏟아내고 있다.



시청자와의 이별이 아쉽기는 ‘슈츠(Suits)’의 제작진 배우들 모두 마찬가지이다. 이에 16회 동안 드라마 ‘슈츠(Suits)’를 함께 끌고 밀어온 두 남자 장동건(최강석 역), 박형식(고연우 역)에게 직접 물었다. 두 남자가 어떤 마음으로 ‘슈츠(Suits)’와 이별을 준비하고 있는지, 두 남자에게 ‘슈츠(Suits)’가 어떤 드라마로 남을 것인지.



◆ 장동건 “6년만 드라마 복귀, 모든 것이 감사했다”



‘슈츠(Suits)’는 ‘신사의 품격’ 이후 장동건이 6년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선택한 작품이다. 장동건은 눈부신 캐릭터 싱크로율, 남다른 집중력과 매력으로 드라마 ‘슈츠(Suits)’를 꽉 채웠다. 뿐만 아니라 박형식과는 역대급 브로맨스까지 보여주며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슈츠(Suits)’를 떠나 보내며 장동건은 “6년만에 복귀작인데 좋은 배우,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도 느낄 수 있었다. 정말 감사드린다. 종영이 가까워와서 아쉽지만, 그만큼 마지막까지 더 좋은 드라마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박형식 “’슈츠(Suits)’는 내게 뜻 깊은 작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박형식은 ‘슈츠(Suits)’에서 천재적 기억력과 공감능력을 지닌 고연우 역을 맡아 시청자와 마주했다. 박형식은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 텐션을 유발하는 연기력 등을 통해 ‘슈츠(Suits)’를 쥐락펴락했다. 장동건과의 연기 호흡 또한 완벽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슈츠(Suits)’를 떠나 보내며 박형식은 “지금까지 ‘슈츠(Suits)’를 시청해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슈츠(Suits)’는 내게 매우 뜻 깊은 작품이었다. 살아가며 느꼈던 것들 혹은 앞으로 느끼고 배우고 알아가야 할 것들이 가득한 책이었다. 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는 스토리, 이 메시지를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 하나로 지금까지 열심히 해왔던 것 같다. 끝까지 함께 하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KBS2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