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나오게 무서운 '유전'에 영감 준 명작들

기사입력 2018-06-14 13:55: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유전'을 연출한 아리 애스터 감독이 저주가 유전된다는 독특한 콘셉트와 치밀한 구성력으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신예 감독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로즈메리의 아기', '싸이코' 등 유수의 명작들의 영향을 받아 '유전'을 탄생시켰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2018년 가장 완벽한 공포영화가 탄생하기까지 아리 애스터 감독에게 영감을 주었던 명작들을 살펴본다.



'유전'은 가정사를 오페라 풍의 공포 이야기로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6, 70년대의 고전 영화를 떠올리게 만든다. 실제로 아리 애스터 감독은 인물이 중심이 된 정교한 구성으로 전개 과정에서 서서히 충격을 주는 대표적인 영화 '로즈메리의 아기'를 통해 창조적인 영감을 얻었다. 



'유전'의 팽팽한 긴장감과 분위기, 예측 불가능한 전개는 히치콕 감독의 '싸이코'를 떠오르게 한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싸이코'에서 샤워실로 들어가는 자넷 리를 나만의 버전으로 만들어보고 싶었다”라며 호러영화의 거장 히치콕 감독의 작품을 통해 받은 영감을 자신만의 해석으로 '유전' 속에 녹여 가장 충격적이고 완벽한 공포감을 완성시켰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저주받은 가족의 이야기를 구체화했는데 이는 '보통 사람들', '아이스 스톰', '침실에서' 등 다세대 가족의 죽음과 정신질환, 정서적 폭력 문제를 겪는 가슴 아픈 드라마의 핵심 주제를 공포 장르에 맞게 새롭게 변형하여 저주에 휩싸인 한 가족의 비극을 다룬 영화로 탄생시켰다. 





대본 없이 배우들이 직접 캐릭터의 세계관을 구성, 즉흥적인 연기 등 자신만의 독특한 연출 방식으로 유명한 마이크 리 감독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영화 제작에 앞서 제작진들에게 마이크 리 감독의 대표작 '전부 아니면 무'를 모두 보여줄 만큼 감독의 연출 방식에서 받은 영향으로 '유전' 속 저주에 얽힌 인물들 간의 관계를 리얼하게 담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니콜라스 뢰그 감독의 '지금 보면 안돼'를 비롯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캐리'까지 '유전'을 연출함에 있어 아리 애스터 감독에게 가장 많이 영향을 준 세기의 명작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