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400만 돌파…신드롬 어떻게 가능했나

기사입력 2018-06-14 13:29: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러한 폭발적 흥행이 가능했던 이유가 무엇인지, 흥행 포인트를 짚어 본다. 



1. 1993년부터 시작된 '쥬라기' 시리즈의 장수



'쥬라기' 시리즈는 1993년 '쥬라기 공원'부터 2018년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까지 25년 동안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장수 시리즈. '쥬라기 공원'이 첫 선을 보였을 때 상상 속에서만 존재했던 공룡이 스크린 위를 누비는 생생한 비주얼은 아직까지 회자가 되고 있다. 





2015년 '쥬라기 월드'는 전 세계 역대 흥행 5위에 오른 것은 물론, 메르스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554만 관객을 동원하며 시리즈의 위엄을 보여준 바 있다. 이렇게 전작들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도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2. 올 여름을 여는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후 여느 때 보다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시원한 재미를 선사할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던 때,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압도적 스펙터클과 스릴 넘치는 스토리는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심장을 요동치게 하는 화산 폭발 시퀀스부터 존재해선 안될 생명체 ‘인도미누스 랩터’와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추격전까지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며 올여름을 여는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로써 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같은 관심은 특별관 포맷으로도 이어져 역대 최고 4DX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을 뿐만 아니라 역대급 IMAX 흥행 기록을 거두며 올 여름 최고의 엔터테이닝 영화로 꼽히고 있다. 





3. 전 세대 및 가족 관객이 열광한 영화



흥행 원동력은 전세대의 고른 지지가 바탕에 있었다. 일반적으로 극장에서 관객들의 인적 자료는 공개하지 않으나, CGV 예매분포를 살펴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 고른 선택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0대 예매 비중도 종전 블록버스터 중 역대급 기록에 해당된다. 

특히, 자녀를 둔 부모들이 모이는 카페나 사이트에서 가족과 함께 영화를 보았다는 후기가 이어지며 가족 단위 관객의 전폭적인 지지 역시 흥행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바탕으로 지방 선거 연휴까지 완벽하게 장악했으며, 이른 더위가 맞물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원한 여름 블록버스터를 즐기기 위한 관객들이 발걸음이 이어질 예정이다. 



4. 국가 및 세대 불문 흥행 아이콘 ‘공룡’



‘공룡’은 오랜 시간 동안 국적과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 받아온 키워드다. 1993년 '쥬라기 공원'을 시작으로 25년간 영화 '쥬라기' 시리즈가 전세계인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것 뿐만 아니라 ‘공룡 메카드’ 등 공룡 관련 완구 상품과 애니메이션 작품이 끊임 없이 출시되고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이에 대한 반증.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쥬라기 월드’ 최강자 티렉스, 인간과 교감하는 벨로시랩터 블루, 압도적 스케일의 모사사우르스, 강렬한 신스틸러 스티키몰로크 등 다채로운 공룡들이 총출동한 환상적인 공룡의 세상을 소환, 전세계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내며 폭발적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