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최태준, 3초 매직…등장만 하면 女心 저격

기사입력 2018-06-03 12:08: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최태준의 심쿵 순간이 ‘훈남정음’의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훈남정음’에서 최태준은 훈훈한 외모에 젠틀한 성격, 여기에 여사친 정음(황정음 분)을 위해서라면 뭐든 발 벗고 나서는 ‘갖고 싶은 남사친’ 최준수 역을 맡아 맹활약 중이다. 이에 최태준의 여심 저격 매력 포인트 3가지를 정리했다.



◆ 최태준표 3초 매직



어릴 적 소꿉친구로 지금은 인생친구인 최태준과 정음은 남사친 여사친 그 사이에서 미묘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 4회에서 ‘3초면 사랑에 빠질 충분한 시간’이라는 멘트와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다 최태준이 정음에게 이마 키스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장면에서 최태준은 빠져들 수밖에 없는 3초 눈맞춤으로 안방극장 여심을 사로잡으며 ‘훈남정음’ 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뿐만 아니라 5회에서는 덤벙대는 정음이 핸드폰을 두고 나간 것을 목격하고는 3초 안에 다시 돌아올 것을 예감했다. 1,2,3 숫자를 세자 역시나 정음이 등장해 최태준표 3초 매직을 다시 한 번 발휘했다. 여기서 정음을 배웅하며 지은 스윗한 미소가 엔딩까지 장식해 설렘을 유발했다.



◆ 특급 남사친표 ‘시그널’



그런가 하면 정음과 수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최태준이 정음의 우울하고 힘든 감정신호를 척척 알아내 기분을 풀 수 있게 도와주는 모습이 설렘 포인트가 되고 있다.



1회 막창집에서 알아들을 수 없는 정음의 외계어도 찰떡같이 알아듣고, 일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정음의 이야기까지 다 들어주고 막창을 먹여주는 섬세한 배려를 선보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아무렇지 않은 척 트라우마 얘기를 꺼낼 때면 정음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캐치해 다독이며 위로해 정음의 특급 남사친임을 제대로 증명했다.



◆ 정음의 말이면 무엇이든 OK



정음의 말이라면 아무리 곤란한 부탁이라도 꼭 들어주는 이가 바로 최태준이다. 앞서 최태준은 정음에게 꼭 필요한 ‘훈남정음’의 저자가 훈남(남궁민 분)이라는 특급 정보를 알아오며 정음에게 절대로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임을 제대로 과시한 바 있다. 더불어 지난 8회에서는 정음을 위해서 찰리(조달환 분)에게 부탁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귀찮은 기색도 잠시, 적극적으로 나섰다. 파티에 양코치(오윤아 분)와 참석할 수 있게 해준 데 이어 풀세팅 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



정음의 부탁이라면 어렵고 불편한 것도 척척해내는 모습은 든든한 매력을 제대로 어필했다. 이렇듯 최태준의 여사친 정음을 향한 다정한 행동과 섬세한 배려는 자동 설렘을 선사하며 여성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8100억 기부선언' 주윤발, 실체는 놀라움 그 자체[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8100억 원을 보유한 자산가 주윤발, 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주윤발, 엄청나게 화려하고 대단한 삶을 살고 있을 것 같지만 현실에서의 주윤발은 소탈 그 자체다. 주윤발은 평소 버스, 페리 등 홍콩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일반 시민을 만나는 일도 잦다. 시민이 주윤발을 알아보면, 주윤발은 인사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셀카를 찍어준다. 주윤발은 레드카펫이나 화려한 행사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평소 길에서 목격됐을 때의 옷차림은 180도 다르다. 평소 할인매장에서 옷을 사서 입는다는 그는 화려한 의상을 즐기지도 않는다. 검은 운동복과 운동화, 백팩 차림으로 홍콩 거리를 거닌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17년 된 노키아 2G 휴대전화를 사용할 정도로 검소하다. 미담도 유명하다. 지난해 여름 태풍 하토가 홍콩을 덮쳤을 당시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자 몸소 나무를 치웠고, 이를 알아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는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동물 보호 센터에서 유기견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애처가 면모도 유명하다. 천후이롄과 결혼한 지 30년이 넘은 주윤발은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의 생일, 자신의 생일, 결혼기념일 때마다 커플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사랑을 과시하고 있다.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여기에 거액의 재산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주윤발에 세계 팬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박명수, 김제동 등 유명인들이 주윤발의 기부 선언에 감동해 화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웨이보, 페이스북,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주윤발)
연예 현아 “큐브 위해 몸이 부서져라 일한 죄…피 말리는 시간” [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에 앞서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함께 했던 시간을 되짚었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 앞으로 계약 해지 관련해 공식입장을 보냈다. 원활하지 않은 과정을 원망하며, 일방적으로 퇴출 통보를 받은 것에 씁쓸함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현대주간에 의해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현아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며 첫째, 둘째, 셋째로 순서를 매겨 자신의 선택을 소개했다. 첫째는 JYP와 결별할 때 홍승성 회장 편에 섰다, 둘째는 홍회장과 박충민 사장이 갈등을 빚을 때 설득을 뿌리치고 홍회장 편에 섰다, 셋째 큐브가 상장한 후 그리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한 죄를 꼽았다. 하지만 현아는 지난 9월 직속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 열애가 밝혀지며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를 두고 현아는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다”고 짚은 후 직접 아닌, 9월 13일 기사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현아는 편지를 쓴 10월 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 관련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다. 저는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든다”며 10월 15일까지 답신을 달라고 독촉했다. “저의 마음과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돼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됐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된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힌 현아.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