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현 "포미닛 해체 후 절망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8-05-16 17:16:1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아직은 남지현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손지현. 걸그룹 포미닛 해체 후 본격적으로 배우 행보를 예고한 그는 2년 만에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으로 시청자와 만났다.



2년 만에 돌아온 그는 우리가 알던 남지현이 맞나 싶을 정도로 달라진 모습이었다. 극중 이휘(윤시윤)의 호위무사 루시개로 분한 손지현은 짐승에 가까운 본능을 지닌 여진족 소녀로 파격 변신했다. 강인한 여성을 표현하면서 예쁨을 내려놨다. 때문에 그가 포미닛 남지현인지 몰랐다는 시청자 반응도 꽤 있었다. 어찌 됐건, 배우 손지현으로서는 성공적인 결과.



연기돌에서 어엿한 배우로 첫발을 내디딘  손지현은 "돌아갈 보금자리가 있는 것과는 마음가짐이 다르다. 지금은 이 (연기자라는) 자리가 제 영역이니까 조금 더 책임감이 생긴다"고 연기돌일 때와 다른 마음가짐을 전했다.





걸그룹으로는 정상을 찍은 그녀. 내려놓는 게 말처럼 쉬울 수 있을까. 손지현은 "다른 회사였다면 빨리 내려놓을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자신을 품어준 아티스트컴퍼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포미닛 해체 후 초반에는 이유 모를 절망감이 있었다. 제 인생 3분의 1이 없어진 느낌이었다. 오랜 시간 쌓아올린 탑이 원래부터 없었던 것처럼 삭제됐다. 팬분들도 비슷한 마음이지 않았을까. '혼자 뭘 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보다는 허무함이 컸다."





이때 손지현은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연기로는 내세울게 없는 신인이라는 걸 인지하고 나니 마음이 편했다. 신인배우분들과 같이 연습하면서 부족한 것도 많이 느꼈다"며 "회사에 계신 훌륭한 선배님들을 보면서 '내가 뭐라고'라는 생각이 피부로 더 와닿았다. 길 가다 마주쳐도 '너 고민이 뭐야?'라고 물으면서 같이 고민해주고 조언을 해주시는 분들이다. 이 회사가 아닌 다른 회사를 갔다면 이렇게 빨리 내려놓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끝으로 손지현은 같은 걸그룹 출신의 연기자들의 고충을 이해하며 동료애를 전했다. 그는 "너무 힘이 되는 동료들이다. 현장에서 느꼈다. 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처지를 알 수 있는 사람들. '너도 욕 많이 먹지?'라는 위로의 눈빛도 보인다. 쳐다만 봐도 저들의 심경을 알 것 같고 인사만 해도 힘이 된다"면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장소=카페 제르베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8100억 기부선언' 주윤발, 실체는 놀라움 그 자체[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8100억 원을 보유한 자산가 주윤발, 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주윤발, 엄청나게 화려하고 대단한 삶을 살고 있을 것 같지만 현실에서의 주윤발은 소탈 그 자체다. 주윤발은 평소 버스, 페리 등 홍콩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일반 시민을 만나는 일도 잦다. 시민이 주윤발을 알아보면, 주윤발은 인사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셀카를 찍어준다. 주윤발은 레드카펫이나 화려한 행사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평소 길에서 목격됐을 때의 옷차림은 180도 다르다. 평소 할인매장에서 옷을 사서 입는다는 그는 화려한 의상을 즐기지도 않는다. 검은 운동복과 운동화, 백팩 차림으로 홍콩 거리를 거닌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17년 된 노키아 2G 휴대전화를 사용할 정도로 검소하다. 미담도 유명하다. 지난해 여름 태풍 하토가 홍콩을 덮쳤을 당시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자 몸소 나무를 치웠고, 이를 알아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는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동물 보호 센터에서 유기견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애처가 면모도 유명하다. 천후이롄과 결혼한 지 30년이 넘은 주윤발은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의 생일, 자신의 생일, 결혼기념일 때마다 커플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사랑을 과시하고 있다.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여기에 거액의 재산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주윤발에 세계 팬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박명수, 김제동 등 유명인들이 주윤발의 기부 선언에 감동해 화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웨이보, 페이스북,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주윤발)
연예 현아 “큐브 위해 몸이 부서져라 일한 죄…피 말리는 시간” [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에 앞서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함께 했던 시간을 되짚었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 앞으로 계약 해지 관련해 공식입장을 보냈다. 원활하지 않은 과정을 원망하며, 일방적으로 퇴출 통보를 받은 것에 씁쓸함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현대주간에 의해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현아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며 첫째, 둘째, 셋째로 순서를 매겨 자신의 선택을 소개했다. 첫째는 JYP와 결별할 때 홍승성 회장 편에 섰다, 둘째는 홍회장과 박충민 사장이 갈등을 빚을 때 설득을 뿌리치고 홍회장 편에 섰다, 셋째 큐브가 상장한 후 그리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한 죄를 꼽았다. 하지만 현아는 지난 9월 직속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 열애가 밝혀지며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를 두고 현아는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다”고 짚은 후 직접 아닌, 9월 13일 기사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현아는 편지를 쓴 10월 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 관련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다. 저는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든다”며 10월 15일까지 답신을 달라고 독촉했다. “저의 마음과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돼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됐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된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힌 현아.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