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딩의 정석…'스위치', 핵사이다 엔딩신 NO. 3

기사입력 2018-04-17 16:17:3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가 매회 사이다 엔딩을 선보이며 짜릿한 드라마의 묘미를 선사하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 측은 17일 통쾌하면서도 짜릿한 전율로 가득 채웠던 ‘스위치’의‘핵사이다 엔딩’ NO.3를 공개했다.



◆‘엔딩의 정석’ NO.1◆ 4회-사도찬 절체절명 위기 



사도찬(장근석)의 목숨이 위태로웠던, 절체절명 위기 순간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던 엔딩장면이다. 사도찬은 임산부 뱃속에 신종마약 LSDT를 들여오던 일당을 잡기 위해, 오하라(한예리) 몰래 변장을 하고 범죄자들을 유인할 작전에 나섰던 상황. 하지만 사도찬을 백준수 검사로 오해한 김실장(송원석) 일당이 함정을 판 후 사도찬을 납치했고, 사도찬은 김실장 일당에게 “대한민국 검사를 우습게 하는 니네, 대체 정체가 뭐냐”라며 분노했다. 하지만 납치범들이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달려들자, 뒤늦게 위기감을 느낀 사도찬은 자신의 정체를 밝히려 했다. 그러나 백준수가 아니라는 말을 믿지 않은 납치범들은 사도찬의 뒤통수를 가격했고, 사도찬은 그대로 쓰러졌다. 그런데 이때 갑자기 연막탄의 뿌연 연기 속에서 정체불명 사람들이 나타나 납치범들과 격렬하게 싸움을 벌였고, 사도찬은 ‘의수남’이 씌워준 방독면으로 인해 희미하게 의식을 붙잡았다. 사도찬을 필사적으로 죽이려는 이들과 사도찬을 필사적으로 구하려는 자들의 팽팽한 대립이 펼쳐지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엔딩의 정석’ NO.2◆ 8회-대통령 행렬에서 마약을?



외모만 똑같을 뿐 ‘극과 극’ 성격을 가진, 절대 섞일 수 없을 것 같던 사도찬과 백준수, 그리고 오하라가 의기투합하면서 통쾌한 결과를 이끌어낸 명장면이다. 사도찬과 백준수, 오하라는 외교행낭을 통해 마약이 반입된다는 실마리를 잡고 첫 공조 작전을 진행했던 터. 1년 전부터 이를 수사해오던 백준수와 오하라는 여전히 외교관을 통해 마약밀수가 진행된다고 결론을 내린 후 외교관들의 외교행낭을 검사했다. 하지만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아 낙담하던 사도찬과 오하라에게 백준수는 “교토삼굴” 작전을 내놓으며 대통령 전용기를 지목했던 것. 하지만 대통령 행렬을 막아 세울 방법이 없어 고민하던 중 사도찬이 묘수를 내놓으며 응급차를 운행, 대통령 행렬을 막고 수색을 벌였다. 대통령 행렬까지 멈추게 했지만 마약이 발견되지 않아 심장을 졸이고 있던 순간, 사도찬이 외교관 최상현의 얼굴을 알아보면서 최상현이 들여온 상자에서 모아이상 석상을 발견, 그대로 부숴버리며 마약 LSDT를 발견하는 통쾌한 결말을 이끌어냈다.



◆‘엔딩의 정석’ NO.3◆ 6회- 사도찬 정체가 탄로 조마조마



사도찬이 백준수 역할을 대행하면서 진짜 백준수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면서 금태웅(정웅인)과 정도영 검사장(최재원)의 의심을 샀고, 그들은 각각 조성두(권화운)와 길대로(서영수)에게 백준수의 정체를 밝히라고 지시를 내렸다. 이후 사도찬은 검사들이 모인 회식자리에서 길대로가 백준수의 고등학교 동창을 데리고 등장하면서, 정체가 탄로날 위기에 처했다. 백준수의 동창은 진짜 백준수가 맞다면 어깨에 화상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고, 검사장과 길대로는 화상자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사도찬이 드디어 걸렸구나라는 생각에 조마조마한 오하라와 양지숭(박원상)과 달리 사도찬은 덤덤한 눈빛으로 셔츠 단추를 풀어 내리며 어깨에 있는 번개 모양의 화상자국을 드러냈다. 깜짝 놀랄 만한 이 반전은 뒷조사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챈 사도찬이 백준수를 미리 병원에서 데리고 나와 준비했기에 가능했던 것. 오하라와 양부장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심장이 쫄깃하게 타들어갔던 역대급 반전 엔딩장면이었던 셈이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아는와이프' 강한나, 첫 스틸…지성이 반한 '첫사랑의 아이콘'[TV@픽]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아는 와이프’ 강한나가 청순美 폭발하는 음대여신 비주얼로 ‘첫사랑 아이콘’에 등극했다. 오는 8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양희승 극본, 이상엽 연출,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 제작) 측은 23일, 독보적 우아함을 과시하는 강한나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인다. 2018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아는 와이프’는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살게 된 운명적 러브스토리를 그린 if 로맨스다. 공감을 저격하는 현실 위에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봤을 상상력을 더해 ‘공감’과 ‘로망’ 모두 충족시키는 차원이 다른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쇼핑왕 루이’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이상엽 감독과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역도요정 김복주’까지 사랑스럽고 따뜻한 작품을 써온 양희승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강한나는 봄 햇살을 닮은 청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첼로를 켜는 차분하게 내리깐 눈과 손가락 끝까지 우아함이 깃든 자태는 ‘음대여신’ 이라는 수식어에 맞는 독보적 비주얼로 ‘심쿵’을 유발한다. 단아한 미모에 사랑스러운 꽃미소까지 장착한 강한나의 모습은 죽은 연애 세포도 자극하며 ‘국민 첫사랑’ 이혜원을 기대케 한다. 강한나는 대학 시절부터 모든 남학생의 로망이자 차주혁의 첫사랑인 이혜원으로 분한다. 외모와 실력까지 겸비한 매력 부자 혜원은 늘 모두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을 즐기는 혜원에게 다른 남자들과 달리 주위를 맴돌기만 하는 차주혁의 순정은 신선하고 특별했다. 혜원은 주혁의 이루지 못한 첫사랑. 그렇기에 단 한 번의 선택으로 180도 바뀐 현재를 살게 되는 if 로맨스 '아는 와이프'에서 혜원과 주혁도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주혁의 첫사랑인 혜원은 극의 묘한 긴장감을 조율하는 흥미로운 캐릭터다. 주혁에게 주어진 특별한 기회와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맞이하는 혜원을 통해 강한나의 또 다른 매력 볼 수 있다. 더불어 ‘if 로맨스’만의 유니크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아는 와이프’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후속으로 오는 8월 1일(수)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N
연예 송재림X윤소희, ㈜그랑앙세 전속계약…10년지기 매니저와 새출발[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송재림, 윤소희가 신생회사 ㈜그랑앙세로 나란히 이적했다. 23일 ㈜그랑앙세는 "송재림, 윤소희가 신생 연예 기획사 ㈜그랑앙세와 새로운 출발을 함께한다"고 밝혔다. ㈜그랑앙세는 송재림, 윤소희가 데뷔 초창기부터 함께 일해온 매니저가 설립한 연예 기획사로, 오랜 시간 가족같은 관계를 맺어온 두 배우와 스태프들이 자신들만의 새로운 둥지에서 더 두터워진 의리와 신뢰를 바탕으로 그 인연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그랑앙세는 "그랑앙세는 ’큰 만’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바다를 품는 큰 만처럼 깊이 있고 폭넓은 연기를 하는 배우들의 회사로 함께 커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청춘 배우들인 만큼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MBC ‘해를 품은 달’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호위무사로 안방극장에 이름을 알린 송재림은 MBC ‘투윅스’, KBS2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tvN ‘잉여공주’, KBS '착하지 않은 여자들', SBS ‘우리 갑순이’, SBS ‘시크릿마더’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같은 사람인가?’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 변신을 완벽 소화하며 배우로서 인정받았다. 또한,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를 통해 송재림만의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한 그는 범아시아적인 팬 베이스를 구축, 꾸준히 광고와 예능계의 러브콜까지 받으며 스타성 또한 검증 받았다. 지난 7일 종영한 SBS ‘시크릿 마더’ 촬영을 마친 송재림은 김유정, 윤균상과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촬영을 앞두고 있다. tvN ‘식샤를 합시다’를 통해 상큼하고 통통 튀는 모습으로 신예 청춘 스타로 급부상한 윤소희는 과학고 조기 졸업-카이스트 재학 중인 인재로 알려져 이목을 더욱 집중시켰다. 뇌섹녀답게 tvN ‘문제적 남자’, SBS ‘런닝맨’,  ‘마스터키’ 등에서 활약, 얼마전 종영한 tvN ‘친절한 기사단’에서는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미모와 지성미를 뽐냈다. 또한, KBS ‘빅맨’, tvN ‘연애 말고 결혼’, SBS ‘비밀의 문’, JTBC ‘사랑하는 은동아’, tvN ‘기억’, MBC ‘군주-가면의 주인’ 등 데뷔 이후 쉼 없는 작품활동으로 연기력까지 인정받으며 여주인공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는, 현재, 오는 25일 첫 방송 예정인 MBN 수목극 '마녀의 사랑'에 여주인공 ‘초홍’ 역으로 캐스팅, 촬영에 한창이다. 영화, 드라마와 예능 등 분야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실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유망한 배우들, 그리고 그들과 오랜 시간 호흡하며 합을 맞춰온 실무진이 모여 어떤 시너지를 낼지 그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그랑앙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