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7년 만의 영화, 연하남 이미지 제약 느껴"[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4-17 11:58: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지현우가 



'살인소설'의 주인공 지현우는 17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영화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살인소설'은 지현우에게 '미스터 아이돌' 이후 오랜만의 영화이다. 그러나 영화에서 지현우는 정적이다. 정적인 표현들이 아쉽지 않았냐고 묻자 지현우는 "저는 면전 앞에 대고 욕하고 싶기도 했었는데, 제가 그런 부분들을 감독님과 상의를 해서 최종적으로 한 것들이다"고 답했다.



그동안 지현우는 영화를 못 했을까, 안 했을까. 지현우는 "솔직하게 말하면 못한 것이 아닐까"라고 답했다. 이어 "영화는 티켓 파워라는 것이 있어야 하고, 연하남의 이미지고 로맨틱코미디 그런 장르 많이 했기 때문에 과연 영화 쪽에서 지현우라는 사람을 가지고, 요즘 영화들이 장르가 많이 줄어들지 않았나. 남자 영화라든가 지현우라는 배우가 맞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하셨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현우는 "영화 현장은 배우들이 하기에는 너무 좋다.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점에서 좋은 것 같다'면서 "저는 영화 드라마 장르에 상관없이 보는 분들이 즐거웠으면 좋겠다.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살인소설'은 해외 영화제에서 먼저 인정받은 작품이다. 제38회 판타스포르토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긴박하고 밀도 있게 그려냈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김태리X이병헌 애틋 로맨스 ‘새드엔딩 될까'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태리와 이병헌의 애틋한 로맨스 명장면이 공개됐다.  22일 tvN ‘미스터 션샤인 : Gun, Glory, Sad ending’이 방송됐다. 1~22화를 감독판으로 재구성해 하이라이트와 미공개 신을 공개했다.  ‘건’ ‘글로리’ ‘새든엔딩’편으로 나누어 애신(김태리), 유진(이병헌), 동매(유연석), 희성(변요한), 쿠도히나(김민정)의 얽히고 설킨 인연이 한눈에 공개됐다.  의병활동을 하고 있는 사대부 애기씨 애신과 노비 아들 출신의 미군 대위 유진의 애틋한 로맨스와 더불어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일본에서 자신의 살길을 찾은 구동매, 빈관 여주인이자 이완익의 딸이란 배경을 가진 쿠도히나, 조부의 악행에 대한 마음의 짐을 안고 살아가는 희성 의 삶이 이날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펼쳐졌다.  유진, 구동매, 희성의 우정과 더불어 세 사람이 애신을 통해 조선의 의병으로 살아가는 것과 조선을 구하려고 목숨을 던지는 이들의 불꽃같은 삶에 함께 하게 되는 모습 등이 명장면을 통해 한눈에 그려졌다.  그런 가운데 이날 예고편이 방송되며 결말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앞서 유진초이와 구동매는 3년 만에 조선으로 돌아왔고 조선의 참혹한 현실과 마주했다. 그들이 온 그날 글로리 빈관에선 일본군들의 축하파티가 펼쳐졌고 이어 고애신과 쿠도히나는 폭탄을 터트리고 그곳을 빠져나오며 두 사람의 운명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예고편에선 일본군에게 짓밟히는 조선의 현실이 이어졌다. 또한 구동매가 비장한 모습으로 사무라이들과 대적하는 장면, 유진초이가 분노어린 모습으로 누군가를 저격하려는 모습이 예고됐다. 특히 유진초이는 “당신은 당신의 조선을 구하시오. 난 당신을 구할거니까”라는 내레이션으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켰다.  과연 고애신, 유진초이, 구동매, 김희성, 쿠도히나의 운명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 
연예 “오늘부터 1일”…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리얼♥ [TV@픽]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오늘부터 1일이 되는 걸까. 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사랑이다.   지난 16일 TV조선 새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이 첫 방송됐다. 김종민은 소개팅 전부터 연애 관련 서적을 찾아보고, 신지로부터 데이트 팁을 들었다. 기상캐스터 황미나를 위해 첫 데이트 장소로 역사박물관을 택하기도 했다. 이어 23일(오늘) 방송에서 김종민과 황미나는 심쿵발언과 쿵짝케미를 보여줄 예정. 레스트랑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제가 기계치다”는 고백에, 황미나는 “저도”라고 맞장구치며 친밀감을 나눌 예정. ‘김민종 표 이벤트’ 역시 감상할 수 있다. 이벤트 도중 김종민에게 “여자친구예요?”라고 묻는 아이들에게 황미나가 스스로 김종민의 공식 여자친구를 인증하기도. 제작진은 “김종민의 ‘취중 고백’ 실사판이 담긴다. 해가 저무는 야경이 아름다운 한 루프탑 바에 들어선 김종민과 황미나가 보고만 있어도 심장이 움찔거리는 떨림을 내비친다. 김종민이 설렘 가득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으로 ‘오늘부터 1일’에 대한 고백을 진심을 다해 다시 고백한다”고 전했다. 방송은 23일(오늘) 오후 10시 50분.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연예 판빙빙 탈세 의식, 리빙빙 "난 합법적인 일만 한다" [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 배우 리빙빙이 세무조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빙빙은 19일 홍콩에서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다. 중국 본토 출신 배우인 리빙빙은 홍콩 기자들 앞에서 광둥어를 사용해 현지 매체의 환영을 받았다.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리빙빙이 출연한 제임스 스타뎀 주연의 '메가로돈'이 5억 달러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기록, 리빙빙은 이날 홍콩 행사에서 자신의 몸값 상승에 대해 "그럴만하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개런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화제는 세무조사로 전환됐다. 판빙빙이 출연료 이면계약서 작성으로 탈세 관련 조사를 받는 사건이 있었기 때문. 세무조사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리빙빙은 진지한 표정으로 "나는 합법적인 일만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판빙빙의 탈세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묻자 리빙빙은 손을 내저으며 "죄송하다, 답변하지 않겠다"고 대응했다. 판빙빙과 자신을 구분하지 못하는 팬에 대한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쿨하게 답했다. 올초 리빙빙이 한 해외 행사에 참석했을 당시 해외 팬이 판빙빙의 사진을 들고 와 사인을 요구한 사건에 대해 "그럴 수 있다. 우리 두 사람 삶이 줄곧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할리우드에서 맹활약 중인 중국 배우 리빙빙은 '레지던트 이블5' '트랜스포머4' '메갈로돈' 등에 출연했으며, 전지현과 함께 '설화와 비밀의 부채'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판빙빙, 리빙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