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학폭, 표절, 사재기…루머로 입증한 모모랜드 인기

기사입력 2018-02-13 15:59: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시작은 학교 폭력이었다. 데뷔전 친구들을 괴롭힌 멤버가 있다고 했다. 소문이 잦아드나 싶더니, 해외 유명 곡을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혹은 있었지만, 표절이 아닌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덕분인지, 해당 곡은 차트 역주행을 기록했다. 그러더니 이번엔 음반 사재기 루머가 나왔다. 모모랜드가 정말 뜨긴 떴나보다.



그룹 모모랜드(MOMOLAND)는 2018년 화끈하게 보내고 있다. 새해가 되자마자 ‘뿜뿜’으로 1위 가수에 오른 모모랜드는 연일 이슈에 오르내리고 있다. 연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멤버 주이의 활약으로 모모랜드는 데뷔 후 가장 주목받는 시기를 탔다. 그러자 이를 질투하는 시선이 생긴 걸까.



지난 1월 멤버 주이가 난데없는 학교폭력의 가해자로 몰렸다. 갑작스러웠다. 온라인상에는 주이를 향한 비난이 확산됐다. 일부에서 시작된 제보가 여론을 좌지우지했다. 결국 주이는 소속사를 통해 해명했다. 그리고 아픈 상처도 꺼냈다. 주이가 과거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였다는 사실까지 밝혔다. 소속사 측의 강경대응 발표로 주이의 폭력설은 수그러들었다. 



일주일이 지났을까. 이번엔 모모랜드의 표절설이 터졌다. 러시아 그룹 세레브로(Serebro)가 직접 모모랜드의 신곡 ‘뿜뿜’이 자신이 부른 곡 ‘미 미 미(Mi Mi Mi)’를 표절했다고 걸고 넘어갔다. ‘뿜뿜’을 만든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직접 나서 해명했다. 유사한 분위기는 맞지만, 멜로디 라인 자체가 다르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표절 누명을 벗은 탓일까. 모모랜드의 ‘뿜뿜’은 차트에서 달아올랐다. 발표직후보다 오히려 더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모모랜드를 향한 관심은 국내를 넘어 해외 매체에서도 다뤘다. 멤버 주이를 센터로 세운 모모랜드의 전략은 제대로 맞아 떨어졌다.



흐름은 2월로 넘어와서도 지속됐다. 급기야 음반 사재기한 가수로 지목됐다. 한터차트 집계에 따르면 모모랜드는 지난 1월 미니 3집 총 판매량이 5천 여 장이다. 하지만 지난 12일 단 하루만에 8천 2백 여 장을 판매한 것으로 나왔다. 여느 톱 아이돌의 판매량을 모모랜드가 해낸 것이라 볼 수 있다. 아무리 팬사인회를 하고, 이벤트를 벌여도 현재 모모랜드의 위치에 어울리지 않는 수치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모모랜드 측 역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모모랜드가 이번 컴백으로 가장 높은 성과를 거뒀는데, 굳이 음반 사재기로 오점을 남길 이유가 없다는 것. 일각에서 추측하고 있는 소속사의 열혈 지원사격에 대해 관계자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모모랜드는 현재 국내에서 얻은 탄력을 이어 해외로 확산시키고자 준비 중이다. 기본적으로 음반활동을 유지하며, 멤버 개별적으로도 매력을 어필하겠다는 계획.



이 관계자는 TV리포트는 “멤버들이 똘똘 뭉쳐 의기투합하고 있다. 모모랜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억울하고 답답한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지만, 앞으로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화유기’ 삼장으로 돌아온 오연서, 이승기 금강고 빼나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오연서가 이승기에 대한 사랑을 확인한 가운데 금강고를 빼려는 모습을 보였다.  17일 tvN '화유기‘에선 손오공(이승기)이 아사녀(이세영)의 계략을 물리치고 삼장 진선미(오연서)를 구해내는 내용이 방송됐다.  아사녀는 삼장과 손오공이 사령의 관계임을 알렸고 진선미는 손오공을 위해 석관에 들어가 영원한 잠에 빠지는 선택을 했다. 이어 아사녀는 삼장의 몸으로 깨어났지만 손오공은 그녀의 정체를 알아챘다. 손오공은 삼장을 찾을수 있는 향로를 손에 넣어야 했지만 그것은 동장군(성혁)이 가지고 있었다.  동생 하선녀를 지키기 위해 어쩔수 없이 아사녀의 청을 들어줬던 동장군. 결국 하선녀는 오빠 동장군 곁을 떠나 스스로 소멸했고 손오공은 동장군을 용서하고 삼장을 찾기위해 삼장의 꿈속으로 들어갔다.  꿈속에서 손오공은 삼장에게 “내가 힘들고 무서울 때 니 이름을 부르면 날 지키러 온다고 했잖아”라고 말하며 그녀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러나 삼장은 “나 때문에 넌 죽을거다. 안나가겠다”며 두려워했다. 하지만 손오공의 진심은 삼장에게 닿았고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을 나누었다. 사랑의 포옹을 한 뒤에 진선미는 다시 삼장의 몸으로 깨어났다. 손오공은 그녀의 꿈에 들어가기 위해 약을 먹은터라 잠에 취해 있었다.  삼장은 그런 손오공을 애틋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인간 진선미는 제천대성 손오공을 사랑해. 이제 이 사랑을 끝내자”라며 손오공에게 끼웠던 금강고를 빼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아사녀가 우마왕(차승원)에게 나찰녀의 아이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또한 저팔계(이홍기)를 이용해 탈출에 성공하며 악행을 이어갈 것임을 엿보게 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화유기’캡처 
연예 [TV줌인] ‘미스티’ 김남주X전혜진, 두 여자의 전쟁 서막 올랐다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남주와 전혜진, 두 여자의 전쟁이 드디어 시작됐다.  17일 JTBC '미스티‘에선 케빈리(고준)의 아내인 서은주(전혜진)가 고혜란(김남주)을 향해 복수를 시작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서은주는 남편 케빈리의 죽음에 대해 더 수사를 하려는 형사 기준(안내상)에게 더 이상 죽은 남편과 친구 혜란이 추문에 휩쓸려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혜란에겐 서둘러 미국으로 들어가겠다는 뜻을 보였다.  그런 은주는 남편이 죽던 날 밤을 회상했다. 케빈리는 결혼반지를 빼고 집을 나갔고 그녀는 오열했다. 은주는 남편의 옷들을 쓰레기봉투에 넣던 중에 옷에서 블랙박스 칩을 발견했다. 그녀는 컴퓨터에 칩을 꽂았고 그것이 고혜란 차의 블랙박스 칩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녀는 고혜란 차의 블랙박스 영상을 돌려보며 충격어린 표정을 지었다.  은주는 고혜란에게 전화를 해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집을 처분해줄 전문가를 소개해주겠다는 혜란에게 은주는 “서울땅에서 남편과 처음으로 장만한 집인데 쫓기듯 처분하는게 영 마음에 걸리네. 그래서 말인데 나 미국 가는거 당분간 보류하려고”라고 말했다.  그녀는 “너한테 뒤처리 맡겨두고 미국 가 있는 거 불편할거 같다. 내 손으로 전부 다 정리하고 싶어”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뭐?”라고 당황하는 혜란에게 “재영씨 일도 그렇고 니 일도 그렇고”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찰조사 안 끝났다며. 큰일 치루면서 친구의 존재가 어떤건지 와 닿더라. 이번엔 내 차례야. 너한테 받은 거 내가 그대로 갚아줄까 해. 혜란아”라고 말해 혜란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이어 혜란은 은주의 부름을 받고 나온 남편 강태욱(지진희)의 모습에 화들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은주 남편의 유력한 살인용의자인 혜란과 그녀에게 복수를 다짐한 은주의 전쟁이 드디어 막을 올리며 흥미를 고조시켰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티’캡처
연예 [TV줌인] '토토가3' 오빠가 돌아왔다, H.O.T가 소환한 나의 소녀시대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아이돌 팬덤 문화의 시발점, 공식 팬클럽만 10만 명. 진짜가 돌아왔다. 17년 만에 다시 모인 H.O.T가 3040 팬들의 소녀시대를 소환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설특집 '토토가3 H.O.T'편으로 꾸며졌다. H.O.T의 재결합이라니. 수년째 말만 반복됐던 일이지만 그 어려운 걸 '무한도전'이 해냈다. 오랜만에 뭉친 완전체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토니는 눈물을 왈칵 쏟았고, 멤버들도 저마다 감정을 추스르기 바빴다. 17년 만에 뭉친 H.O.T는 미안함이 가득 담긴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봤다. 멤버간 오해를 풀지 못하고 각자의 길을 걸어온 시간이 길었기에 재결합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들은 과거 추억을 회상하면서 무엇보다 자신들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가장 미안해했고 고마워했다. 당초 800여 명을 예상했던 공연장. '무한도전' 제작진은 무려 17만 명에 육박하는 신청자들을 고려해 결국 장소를 변경했다. 아직까지 팬들의 충성도는 어마어마했다. 이날 H.O.T 멤버들은 직접 팬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공연 당첨 소식을 전했다. 돌고래 함성을 쏟아내는 것은 물론, 가슴 벅찬 감동을 표현하는 팬들도 있었다. 팬들이 울먹일 때마다 멤버들도 함께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팬들은 한목소리로 "너무 오래 기다렸다"고 말했다. '오빠'를 외치던 시절, 학교를 조퇴하고 오빠들을 따라다닌 시절, 음악방송을 보기 위해, 콘서트를 보기 위해 밤을 새우고 늘 줄 서던 게 일이던 소녀들은 어느덧 결혼을 하고 누군가의 아내 그리고 엄마가 됐다. 하지만 H.O.T를 만날 수 있다는 설렘과 '오빠'를 기다리는 마음만큼은 아직도 10대 소녀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이들이다. H.O.T의 재결합을 두고 '선물' 같다 표현하는 팬들. 올림픽홀을 가득 메울 하얀 물결이, 가득 채울 함성이 벌써부터 벅찬 감동을 예고하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