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재팬] '홍백전'서 실신한 걸그룹 케야키자카46, 자작극 의혹

기사입력 2018-01-12 13:59: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NHK '홍백가합전'에서 무대 막바지에 걸그룹 멤버가 실신한 일을 두고 설정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 NHK 연말 특집 프로그램 '홍백가합전'에 출연한 케야키자카46의 히라테 유리나, 스즈모토 미유, 시나 마나카 등 멤버 3명이 무대 후 과호흡 증상을 호소하며 쓰러져 논란을 낳았다. 과도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들이 실신한 것을 두고 "연기한 것이다" "화제를 만들기 위한 쇼 같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일본 현지 아이돌 전문 기자는 10일 일본 데일리신조에 "케야키자카46는 어두운 분위기가 장점 중 하나다. 2015년 결성돼 AKB, 노기자카와 차별화를 위해 다크 이미지 전략을 내세웠다. 아직 밀리언 히트의 위치는 아니다"고 진단했다.



"컨디션 불량이 쇼다"라는 의혹에 대해 기자는 실제로 사건 이후 케야키자카46에 대한 미디어의 주목도가 높아졌다고 지적하며 "1월 30일 첫 부도칸 3일 라이브가 예정돼 있다. 화제 모으기의 '타이밍'은 확실했다"고 덧붙였다.



또 한 백댄서는 매체에 "대기실에서 보면 겨우 걸어다닌다 싶은 아이도 있고 패기가 전혀 없는 멤버도 있다. '대단히 어두운 분위기의 아이돌이구나' 생각했는데 실제로 저런 일이 일어난 것이다. 예전부터 이런 모습이었다"고 증언했다.



2015년 결성된 대형 걸그룹 케야키자카46은 어두운 분위기의 노래와 독특한 군무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달 31일 '홍백가합전'에서 대표곡 '불협화음'을 선보였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케야키자카46 트위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