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암 니슨 "김치 중독수준…한국 또 가고싶다"

기사입력 2018-01-12 10:01: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커뮤터'의 리암 니슨이 한국에 대한 극지한 사랑을 드러냈다.



2012년 '테이큰 2' 개봉 당시 첫 내한에 이어 2016년 '인천상륙작전'의 맥아더 장군 역을 맡아 다시 한 번 한국을 방문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리암 니슨은 국내에서만 15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는 저력을 입증한 바 있다. 



리암 니슨은 최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인천상륙작전' 개봉 당시 한국에 방문했을 때 한국 관객들의 에너지에 큰 힘을 얻었다. 함께 출연했던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도 꼭 다시 뵙고 싶다"라고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한국 음식을 유독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진 리암 니슨은 "김치는 거의 중독 수준이다"라며 "(한국을) 많이 구경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매일 촬영장에서 멋진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만나는 일이 참 즐거웠다. 다시 가게 되면 더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경험하고 싶다"라고 한국 재방문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이러한 리암 니슨의 무한한 한국 사랑에 화답하듯 국내 팬들이 직접 지은 리암 니슨의 한글 이름이 최근 메가박스 플러스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리암 니슨은 향기로운 방패라는 뜻을 지닌 리암순이라는 이름을 선물 받고 큰 만족감을 표하며 한국 관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커뮤터'는 1월 25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커뮤터'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