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 “SNS 개설? 나 할 줄 몰라. 하하하” [직격 인터뷰]

기사입력 2018-01-09 10:59:4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박인환이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1945년 생인 그가 SNS를 개설해 이목을 집중시킨 것. 사실부터 확인하자면 “내가 만든 게 아니다”가 그의 입장이다.



신구에 이어 박인환이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는 소식이 9일 전해졌다. 2018년 시작과 함께 세대 간의 소통에 나선 배우들의 행보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인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소 띤 모습의 독사진, 영화 ‘비밥바룰라’를 함께한 신구 임현식 윤덕용 김인권과 함께한 사진도 게재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인환은 9일 TV리포트에 “난 그런 것 할 줄 모른다”라며 “영화 ‘비밥바룰라’ 홍보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안다. 홍보사에서 개설했다는 이야기는 들었다”고 말했다.







그가 출연한 영화 ‘비밥바룰라’는 평균 나이 일흔인 황혼의 4인이 자신의 버킷리스트 실현을 위해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2018년 시작과 함께 이슈를 모은 것에 대해 박인환은 “그래도 기분이 좋다”라며 “올해는 우리 영화처럼, 나이 든 이들도 희망을 갖고 살았으면 좋겠다. 외로움을 느끼기보다는 활기차게, 신바람 나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박인환은 1965년 드라마 ‘긴 귀항 항로’를 통해 데뷔했다.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소문 칠공주’ ‘괜찮아, 아빠딸’, 영화 ‘봄날은 간다’ ‘박쥐’ ‘수상한 그녀’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박인환 인스타그램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