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마녀' 정려원 성폭행범 비밀거래→뒤통수 '최고의 1분'

기사입력 2017-11-15 12:44: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정직과 소신의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 또 한번 반전의 빅픽처를 성공 시켰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 연출 김영균 / 제작 아이윌미디어) 12회에서는 마이듬(정려원 분)이 여진욱(윤현민 분)과 함께 ‘1997년 발생 성폭행 사건’을 맡아 ‘뒤통수 빅픽처’를 이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녀의 법정’ 12회는 상승세 속에서 전국 기준 11.9%, 수도권 기준 12.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 독주를 이어갔다.



12회의 최고의 1분은 피해자 조력 변호사 이듬이 파렴치한 가해자의 강렬 처벌을 촉구하는 통쾌한 최후의 변론 장면(22:56)이 차지했다. 이 장면은 닐슨 전국 13.7%! 수도권 14.3%를 기록하며 12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민지숙(김여진 분)의 법률사무소에 변호사로 들어간 이듬이 맡은 첫 사건은 '1997년 발생 성폭행 사건'으로 그녀는 담당검사인 진욱과 함께 피해자를 돕고 가해자 처벌을 위해 공조했다. 특히 사건의 가해자인 김형수(차용학 분, 이하 김대변인)는 조갑수(전광렬 분)의 대변인으로 자신의 범행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해 수사의 난항을 예상케 만들었다. 그러나 사건의 최초 목격자가 등장하며 수사는 일사천리로 이어졌다. 김대변인은 자신이 불리한 상황에 처하자 갑수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미 그의 곁엔 새로운 대변인이 자리하고 있었다.



김대변인은 이듬을 찾아가 자신의 처벌불원서를 받아주는 대가로 갑수을 무너뜨릴 수 있는 약점이 '아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후 법정에서 마주한 이듬과 김대변인은 서로 눈빛을 주고 받으며 처벌불원서를 제출할 타이밍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이듬은 처벌불원서 대신 가해자의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어 이듬은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서 20년 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의 상황을 대변했고, "모두 다 기억하면서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는 피고인의 파렴치한 행동에 대해서 엄벌에 처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며 호소력 짙은 최후의 변론을 펼치며 재판을 승리로 이끌었다. 피해자의 편에서 정직과 소신의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 활약한 이듬의 모습은 지숙과 진욱은 물론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