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마녀' 던진 화두..왜 피해자가 숨어 살아야하나

기사입력 2017-11-15 06:49: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하루도 편히 잔 적 없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김민태)에서는 성폭행범의 뒤통수를 시원하게 치는 마이듬(정려원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전광렬 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민지숙(김여진 분)에게 함께 일을 하자고 부탁했다.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다. 편법 같은 것 안 쓰고 피해자 눈물을 닦아주는 변호사가 되겠다"라고 다짐한 이듬. 다짐은 현실이 됐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의 대변인 김형수가 20년 전 저지른 성폭행 사건 조력 변호사를 맡게 됐다. 김형수는 "성폭행 기억이 절대 없다. 똑똑히 기억난다. 12월 22일 토요일이었고 캠프파이어까지 기억난다. 그 여자와 첫눈에 반했고 볼에 뽀뽀할 때 좋아하던 표정까지 생생히 기억난다"라고 거짓말했다.



김형수의 뻔뻔한 거짓말에, 이듬은 피해자를 설득해 김형수와의 대질 신문까지 나섰다. 



그 자리에서 김형수는 "같이 즐겨놓고 이제와 난리냐"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피해자는 "내가 20년간 어떻게 살았는 줄 아느냐. 하루도 편히 잠든 적 없다'고 호소했다.



이듬과 여진욱(윤현민 분)은 목격자를 찾아 나섰고, 그곳에서 이듬의 모친(이일화 분)과 한 병원에서 일한 수간호사를 만났다. 수간호사는 과거 피해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법정에서 증언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수는 조갑수가 자신을 팽시키고 새로운 대변인을 구하자 이듬을 찾아가 피해자의 처벌불온서를 받아주면 조갑수의 정치 생명을 끝낼 결정적 증거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에 넘어갈 이듬이 아니었다. 이듬은 김형수가 자신을 회유하려 한 녹취 파일을 공개하며 "피해자는 한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삶을 포기하고 살아왔다. 가해자가 처벌돼야 마땅하다"라고 소리쳤다. 



당당히 사는 가해자와 달리, 세상과 벽을 쌓고 매일 지옥 같은 밤을 보낸 피해자의 마음을 달래주는 대목. 시선에서, 트라우마에서, 그날의 기억에서 도망치고 싶었을 피해자에게서 이듬은 모친의 모습을 떠올렸다.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는 비로소 남편의 손을 잡을 수 있었다. "오랜 시간 내가 바란 게 저 사람(김형수)이 벌 받는 것이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반전도 드러났다. 죽은 줄 알았던 이듬의 모친이 살아 있었던 것. 더욱 놀라운 것은 이듬의 모친을 보살펴준 이가 앞서 김형수 사건을 증언한 수간호사였다. 앞으로 전개가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더욱 흥미로워진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