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현장] 故김주혁 발인…연인 마지막을 끝까지 지킨 이유영

기사입력 2017-11-02 14:30: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이유영이 연인이었던 고(故)김주혁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고 김주혁의 발인이 2일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과 지인이 함께하는 가운데 엄수됐다. 이에 앞서 10시에는 유족과 지인만 참석한 영결식이 거행됐다.



영화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에서 김주혁과 호흡을 맞춘 이후 연인으로 발전한 이유영. 김주혁의 비보가 전해진 지난달 30일 그는 부산에서 SBS ‘런닝맨’ 촬영에 한창이었다. 촬영 도중 소식을 들은 그는 급히 서울로 발걸음을 옮겼고, 빈소가 차려진 지난달 31일부터 내내 김주혁의 곁을 지켰다.



영결식은 물론 발인에도 참석한 이유영은 김주혁의 유족, 친지들과 운구 행렬 가장 앞에 섰다.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흘리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유영은 운구차에 함께 탑승했다. 운구차는 10시 50분께 장례식장을 떠났다.







이 외에도 김주혁과 ‘1박2일’을 통해 추억을 쌓은 김종민 김준호 데프콘 차태현과 유호진 PD, 소속사 식구들을 비롯한 많은 동료 선·후배, 지인들이 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이날 김주혁의 발인식이 거행되는 동안 하늘도 그와의 이별을 슬퍼하는 듯 서울아산병원 주변 하늘은 어둑해졌다. 그를 태운 운구차가 병원을 떠난 이후에야 하늘이 다시 개었다. 발인을 마친 고인은 충남 서산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치될 예정이다.



한편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2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 도로에서 그랜저 차량과 추돌한 후 인근 아파트 중문 벽을 들이받고 계단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직후 김주혁은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