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부일영화상] '택시운전사' 최우수작품상…송강호·윤여정 주연상[종합]

기사입력 2017-10-13 19:00: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부산=김수정 기자] 송강호와 윤여정이 부일영화상을 휩쓸었다.



13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25회 부일영화상이 열렸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우리나라 최초의 영화 시상식이다.



최고의 영예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택시운전사'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우고 광주까지 간 서울 택시운전사 고 김사복의 실화를 다룬 작품이다.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다.



남녀주연상은 천만 영화 '택시운전사'의 송강호가 받았다. 송강호는 "장훈 감독,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씨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어떤 작품이든 부족하고 아쉬운 점이 다들 있다. 우리 '택시운전사'도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따뜻한 마음으로 안아주고 등을 두드려준 1200만 관객 여러분에게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우주연상은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에게 돌아갔다. 윤여정은 "부일영화상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연기를 시작했다. 작은 영화임에도 큰 관심 가져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은 '꿈의 제인'의 구교환, '박열'의 최희서에게, 남녀조연상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김희원, '군함도' 김수안에게 돌아갔다.



최우수 감독상은 '아수라'의 김성수 감독이 받았다. 김성수 감독은 "정우성, 황정민 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아수라'가 만들어진 것은 한 사람의 힘 때문인 것 같다. 사나이픽처스 한재덕 대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 다음은 수상자(작) 목록



▲최우수 작품상:'택시운전사'(더 램프 제작) ▲최우수 감독상:김성수('아수라') ▲남우주연상:송강호('택시운전사') ▲여우주연상:윤여정('죽여주는 여자') ▲남우조연상: 김희원('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여우조연상: 김수안('군함도') ▲신인 감독상: 이현주('연애담') ▲신인남자연기상: 구교환('꿈의 제인') ▲신인여자연기상: 최희서('박열') ▲각본상: 황성구('박열') ▲촬영상:박정훈('악녀') ▲ 음악상: 플래시 플러드 달링스('꿈의 제인') ▲미술상: 이후경('군함도') ▲특별상=부일독자심사단상: 장훈 감독('택시운전사') ▲유현목영화예술상: 고(故) 김지석



부산=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