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동안美 장나라♥짱짱 보디 손호준…'고백부부' 관전포인트 셋

기사입력 2017-10-13 11:12: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누구에게나 있었을 찬란했던 스무 살 시절. 인생 최악인 38살에서 최고의 순간 20살로 돌아간다면 어떤 삶을 시작할까?



스무 살의 친구들과 스무 살의 가족들을 다시 떠올리게 할 폭소만발 가슴 저릿한 KBS 예능드라마 ‘고백부부’(권혜주 작가, 하병훈 연출, 고백부부 문전사, ㈜콘텐츠 지음, KBSN 제작)가 드디어 10월 13일 금요일 밤 11시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감성연기 끝판왕 장나라와 심장을 간지럽히는 풋풋함과 코믹함이 공존하는 배우 손호준이 38살에서 20살로 go back하며 안방극장을 저격할 준비를 마쳤다. 이에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강타할 ‘고백부부’의 시청포인트를 꼽아봤다.



1. 이혼을 선언한 순간 인생 최고 찬란한 시간으로 go back한



동갑내기 부부 ‘장나라-손호준’의 스물 회춘 러브 스토리



‘고백부부’에서 불행을 외치며 인생 최악의 순간 이혼을 선택한 38살 동갑내기 부부가 인생에서 가장 찬란했던 시기인 스무살 대학생으로 돌아가 전성기를 다시 경험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3820케미를 선보이는 장나라-손호준 커플의 불로초를 씹어먹은 듯한 청량감은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다.



또한, 돌아가신 엄마를 다시 만나 애틋한 가족애를 발산하는 장나라와 아이언맨 버금가는 짱짱 보디를 장착한 손호준의 폭발하는 젊음은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스무 살 청춘으로 되돌린다.



2. 친구와 가족의 추억소환! 퍼팩트 연기 열전 기대 up!



‘고백부부’에는 연기 유망주에서부터 명불허전의 믿고 보는 중견 연기자까지 다채롭게 포진되어 있다. 특히, 코믹듀오 ‘허정민-이이경’은 제작진이 손꼽는 히든 에이스. 손호준과 더불어 토목과 3인방으로 캠퍼스를 종횡무진 누비며 폭소만발 청춘을 그려낼 예정.



이에 장나라와 더불어 사학과 미모 3인방으로 불리는 ‘한보름-조혜정’의 조합은 걸크러쉬하고 조용했던 학창시절 친구들을 떠올리게 하며 추억을 소환할 것이다. 또한 사랑고백남 장기용과 첫사랑 고보결이 가세하며 청춘을 불사를 캠퍼스 친구라인이 완성된다.



여기에 이병준-김미경-김병옥-조련으로 이어지는 믿고 보는 탄탄 조연진은 눈물과 배꼽을 모두 강탈시키며, 웃음이 강력 MSG가 될 훈훈하고 애틋한 가족 드라마를 선보일 것이다.



3. 예능드라마 ‘마음의소리’ 제작진의 재회



‘고백부부’는 예능드라마 ‘마음의 소리’로 재기발랄하고 위트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하병훈 감독과 웃음의 판 위에 공감의 실을 씨줄과 날줄처럼 촘촘히 새겨 넣는 권혜주 작가가 다시 한번 손을 잡은 두 번째 작품.



특히, 네이버 웹툰 ’한번 더 해요’를 바탕으로 독보적인 웃음 코드로 무장한 캐릭터들의 향연이 준비 되어 있다. 2017년에서 1999년으로의 청춘 여행은 옛 친구와 가족을 통해 지금의 소중한 시간을 다시 되돌아 보게 만들 것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고백부부’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