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측 “최시원, 특유의 능청스러움에 깊이까지 더했다”

기사입력 2017-10-13 08:33: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변혁의 사랑’ 최시원이 생활력 제로 재벌3세 변혁으로 웃음 핵폭탄 장전을 마쳤다.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주현 극본, 송현욱 이종재 연출) 측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변혁(최시원)의 진짜 생고생 현장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달라도 너무 다른 웃픈 청춘들이 꼰대들을 제치고 스스로 세상의 룰을 만들어가는 도전기가 통쾌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 군 제대 후 복귀하는 최시원과 흥행퀸 강소라에 대세 배우 공명까지 꿀조합을 탄생시키며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2년여만의 복귀작으로 ‘변혁의 사랑’을 선택한 최시원은 졸지에 백수로 전락했지만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역대급 재벌3세 변혁으로 능청스럽고 사랑스러운 청정 매력을 과시한다. 세상 물정 하나도 모르는 청정 1급수 뇌순남이자 생활력 제로의 순정파 로맨티스트다. 철부지 재벌3세 변혁이 원치 않았던 사건사고로 백준이 사는 변두리 낙원오피스텔에 불시착해 벌어지는 좌충우돌이 어떤 흥미로운 사건과 전개를 만들어나갈지 관심과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온실 속 화초로 자란 변혁의 쉽지 않은 온실 밖 생존기는 공개된 사진 속 최시원의 다이내믹한 표정만으로도 생생하게 전달된다. 백준의 소개로 호기롭게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지만 남들은 거뜬히 옮기는 벽돌과 파이프도 버거워하는 변혁은 생활력 제로 ‘알바초급자’다운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영혼이 가출한 듯 멍한 표정과, 몸이 아닌 얼굴로 힘을 쓰는 듯 오만상을 찌푸린 고통 풀 충전 변혁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이런 변혁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는 알바선배이자 ‘생활력 만렙’ 백준과의 대비도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장면은 변혁을 자신과 같은 처지로 오해한 백준이 아르바이트 중 시급은 높지만 그만큼 일의 강도가 높은 공사장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면서 벌어지는 웃픈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백준을 따라 하드코어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입문했지만 능력치를 보여주기는커녕 허당 매력만 내뿜는 변혁의 어리바리 열일 행보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허당미 넘치지만 인간적인 매력이 넘치는 변혁이 남다른 개성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유의 능청스러움에 깊이까지 더한 최시원의 연기가 변혁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줄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변혁의 사랑’은 오는 10월 14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변혁의 사랑’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