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400만 돌파” ‘킹스맨2’, 청불 흥행史 다시 쓴 비결

기사입력 2017-10-08 09:02:3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킹스맨2’가 청불 등급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어떻게 ‘킹스맨2’는 대한민국을 사로잡을 수 있었을까.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이하 킹스맨2)는 개봉 11일차인 지난 7일 400만 관객을 돌파, 역대 청불 영화 최단 기간 기록을 수립했다.



◆ 고급과 B급의 만남! ‘킹스맨’이기에 가능했다



가장 먼저 ‘킹스맨: 골든 서클’은 고급스러운 톤과 B급 감성을 콜라보레이션 해 오감을 자극한다. 전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주무기는 바로 B급 액션이었다. 피가 낭자하고 남자의 몸이 반으로 썰리고 머리가 터져 나가도 잔인한 느낌보다는 오락 액션으로서의 성취가 더욱 컸던 작품이다.



여기에 고전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에서 착안한 듯 해리 하트(콜린 퍼스)가 에그시(태런 에저튼)의 재능을 알아보고 그를 스파이로 양성해 나가는 과정은 브로맨스 열풍과 성공담으로의 쾌감을 느끼게 했다. ‘킹스맨: 골든 서클’에서는 전편이 지향하던 B급 액션에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에그시는 이제 에이전트 갤러해드로 완벽하게 성장했으며, 그의 여자친구는 전편의 엔딩씬을 장식한 스웨덴 공주 틸디(한나 알스트룀)다. 럭셔리한 룩에 영국 신사로서의 매너는 전편보다 훨씬 강화됐다. 여기에 미국 문화 중에서도 가장 전통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주조 문화를 따와 ‘스테이츠맨’을 탄생 시켰다. 고급스러운 웨스턴 스타일링에 맛이 궁금해지는 각종 술들은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 영미 문화 차이, 게이 문화를 스스럼 없이 활용하는 유쾌한 코미디



‘킹스맨: 골든 서클’은 영미 문화권의 편견을 활용한 장면과 콜린 퍼스를 게이로 오해하는 장면을 통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이번 편의 모티브가 영국 문화 ‘킹스맨’과 미국 문화 ‘스테이츠맨’의 만남인데 그들 각자가 서로를 오해하거나 편견을 가진 부분들을 영화 속 적재적소에 배치했다.



위스키(페드로 파스칼)가 에그시(태런 에저튼)에게 양복쟁이들이라고 디스하는 장면이라던가, 영화 속 샴페인(제프 브리지스)이 끊임 없이 위스키에 손을 찍은 후 코에 바르는 장면들은 웃음을 유발한다. 엘튼 존이 영국에서 가장 유명한 게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그와 해리 하트(콜린 퍼스)의 씬들은 모두가 웃음 유발 씬들이다.



콜린 퍼스는 기존에 ‘싱글맨’에서 삶의 마지막을 앞둔 게이 역할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맘마미아!’에서는 몰랐던 성적 정체성을 찾게 되는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어, 매튜 본 감독이 이를 활용해 유쾌한 코미디로 승화 시켰다. 국적을 막론하고, 성별과 무관하게 만들어낸 ‘킹스맨: 골든 서클’의 쿨한 코미디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 음악, 패션 모든 것이 성인들의 취향을 저격



‘킹스맨: 골든 서클’은 음악과 패션까지 전천후로 성인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대한민국 남성 패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할 정도의 신드롬을 일으켰다면 이번 편에서는 여기에서 나아가 캐주얼, 여성 패션, 웨스턴 스타일링에서도 발전을 이루었다. 영국 킹스맨들이 즐겨 입는 더블 버튼 수트, 브로그 없는 옥스퍼드 같은 클래식 스타일뿐만 아니라 무통 자켓, 레인 코트, 트레이닝 복, 데님 자켓&진, 헌터 부츠 등이 추가 됐다. 포피 역할의 줄리안 무어는 트위드 원단의 투피스와 비비드한 패션으로 카리스마를 더했다.



이 모든 패션은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를 전담했던 아리안느 필립스의 손에 탄생했다.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럭셔리 의상 구매 앱인 미스터포터 샵에서도 이 모든 의상이 실제로 판매 되고 있다. 음악은 입소문의 완벽한 견인 역할을 했다. 엘튼 존의 ‘Saturday Night`s Alright For Fighting’을 개사한 곡부터 존 덴버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을 멀린의 곡으로 편곡 한 것은 신의 한수 였다. 여기에 Prince & The Revolution, Iggy Azalea, Take That 등 전편 OST에 참여했던 가수들과 새로운 가수들의 곡들이 영화를 완벽하게 장식했다.



한편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