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영철, 신분도용 재판서 집행유예 “왜 벌 안주냐”오열 [종합]

기사입력 2017-08-13 21:14:2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영철이 신분도용 재판서 집행유예를 받았다. 



13일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선 한수(김영철)가 신분도용에 대한 재판을 받게 되는 내용이 펼쳐졌다. 



이날 신분을 도용한 죄로 재판을 앞둔 한수는 변호를 하게 해달라는 혜영의 부탁을 거절했다. 떳떳하게 죗값을 치루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수의 재판 외에 집에 또다른 위기가 닥쳤다. 한수의 아내 영실(김해숙)이 종양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된 것. 영실은 남편이 재판을받고 바로 구금 상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수술을 거부했다. 



그러나 며느리 유주(이미도)는 시어머니 영실을 설득했다. 그녀는 “암이면 어쩌시려고 그러느냐. 다음 주에 꼭 수술 받으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렇지 않으면 시아버지 한수에게 이야기 하겠다는 것. 결국 영실은 며느리에게 수술을 받겠다고 약속했지만 절대 가족들에게 알리지는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재판을 앞둔 한수는 중희(이준)를 찾아왔다. 한수는 “그 어느 때보다도 마음이 편하다. 처음으로 당당하게 외출도 하고 거리도 걷는다. 밤에 꿈도 안 꾸고 잠도 잘 자. 이런 말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니가 쓰던 방 늘 비워 둘 테니까 언제든 오고 싶으면 와. 집밥이 먹고 싶을 때 와도 좋고”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의 친부가 잠들어있는 곳을 알려줬다. 그는 “그동안 많이 고마웠고 많이 미안했다. 죗값 조금이라도 치루고 올게”라고 말했다. 이에 중희는 “그럼 마음 편해진 다음에 돌아오세요. 저도 감사했어요”라고 인사했다. 



드디어 재판이 열린 가운데 한수는 35년간 타인의 신분으로 살아온 것에 대해 재판부는 피고인에 대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이에 김영철은 “왜 제게 벌을 안주십니까”라고 오열하며 재판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 사진=‘아버지가이상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