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스타] 남궁민X이유리, 캐스팅 非 1순위의 사이다 반란

기사입력 2017-08-13 11:40:0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올해 선전한 배우 남궁민, 이유리. 이들의 활약과 이들에 대한 호평이 반가운 이유가 있다. 바로 캐스팅 1순위가 아님에도 캐릭터와 드라마를 모두 성공시켰다는 사실이다. 



배우 대부분이 특정 캐릭터의 캐스팅 1순위이길 바란다. 실제로 캐스팅 1순위가 아니더라도 외부엔 그렇게 알려지길 원한다. 다른 배우와의 비교 평가를 허용하는 배우는 없을 것이다. 



그러데 남궁민과 이유리의 공통점은 드라마의 캐스팅 1순위가 아니란 사실이 알려진 상황에서 출연을 결정했고, 캐릭터를 100% 이상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 남궁민은 차태현이 거론된 KBS2 '김과장'의 김과장을, 이유리는 김소현이 하차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혜영을 각각 맡아 날아다녔다. 



이들의 공통점은 또 있다. 오랫동안 주목받지 못 하다 악역으로 뒤늦게 연기 인생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연기에 방해된다는 이유로 많은 배우가 꺼리는 예능도 마다치 않는다. 남궁민은 KBS2 '승부'의 MC를, 이유리는 SBS '싱글와이프'의 MC를 맡아 활약 중이다. 



한 가지 아쉬운 건, 두 배우가 KBS 연기대상에서 만난다는 사실이다. 연기대상 후보로 수차례 거론되고 있는 남궁민과 이유리, 수상 여부를 떠나 이들의 연기 인생 자체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