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이세영 "키스신? 윤시윤 저돌적, 김민재는 부드러워" [인터뷰②]

기사입력 2017-08-11 12:01: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이세영이 '최고의 한방'에서 연기한 윤시윤, 김민재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이세영은 11일 오전 성루 강남구 역삼동 프레인TPC 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세영은 최근 종영한 KBS2 금토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에서 최우승 역을 맡아 출연했다.



그는 '최고의 한방'에 대해 "여운이 많이 남는 작품이다.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힘들었는데 배우들의 호흡 덕분에 정말 끝까지 힘내서 달려왔다고 할 정도. (이런 동료들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최고의 한방' 팀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남자 배우들이나 스태프들에게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 옥탑방에 하루종일 있으면 땀냄새 머리냄새가 났다. 키스신을 찍고 그래야하는데 너무 피곤하고 그랬다. 화장 다 떠있고 그래서 수치스럽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극중 최우승은 유현재(윤시윤)와 이지훈(김민재)의 사랑을 받은 인물. 삼각관계로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으며 극중 두 사람과 키스신까지 보여줬다.



이세영은 "스킨십이 많았다. 참 시윤오빠와는 가족 같았는데 첫 촬영부터가 키스신이었다. 그래서 더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웃겼다"고 표현했다.



"두 사람의 키스신은 어땠느냐"는 질문에 이세영은 "차태현 감독님이 민재에게 더 과감함을 원했다. 저도 '민재 하고 싶은대로 다 해' 그랬다. 워낙 친하고 하니까. 이 아이가 저의 머리 눌림이라든가 얼굴 눌림을 생각하더라. 또 떨리고 긴장되고 하니까 살포시했다. 그래서 금방 끝나더라, 조금 부드러운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시윤과 키스신에 대해서는 "우승이가 항상 현재와 스킨십일 때 많이 놀라는 모습이었다. 받아들일 때도 된 것 같은데. 하하. 맨날 당돌한 현재오빠는 당돌했다. 저돌적이었다"고 표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프레인TP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